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2-05-02 38
[캐나다] 캐나다 경제 한달 새 급성장 이뤘다

2 GDP 성장률 1.1%··· 1년만에 최대 증가

오미크론 완화세에숙박·외식업 큰 폭 호조

1분기 연 5.6% 성장··· 금리 인상 압력 가중a

 

캐나다가 1차 오미크론 발생 이전의 경제 규모를 회복하며 1년 만에 가장 빠른 속도로 성장했다.

 

연방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경제 보고서에 따르면, 오미크론 바이러스 확산이 정점에 이르렀던 지난 2월 캐나다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2021 3월 이후 월간 최대 증가율인 1.1%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달의 시장 전망치(0.8%)보다 높은 수준으로, 업종 전반에 걸친 실적 호조가 9개월 연속 경제 생산 확대에 기여하면서 나타난 결과다.

 

지난 2월에는 서비스 생산(+0.9%)과 상품 생산(+1.5%) 업종이 모두 상승한 가운데 20개 산업 부문 중 16개 산업 부문에서 상승세가 나타났다. 부문별로 보면 기존에 오미크론 파동으로 직격탄을 맞은 서비스 산업이 2월 시행된 실내 모임 규제 완화 조치에 따라 큰 월간 성장을 보였다.

 

숙박업과 음식 서비스 업종은 2월에 15.1% 급등해 이전 두 달간의 하락폭을 대부분 상쇄했다. 특히 외식업과 주점업은 소비 활동이 크게 늘면서 17.6% 급증해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의 감소폭을 완전히 만회했다.

 

* 기사 자세히 보기 - Click




댓글남기기  
    
 
 
6004 [캐나다] 캐나다 시민권·영주권자 백신접종 완료 안하면 출국금지   관리자 2022-05-23 9
6003 [미국] 취업이민 비숙련직 새 컷오프 2년 후퇴 관리자 2022-05-18 20
6002 [미국] 포르투갈로 이주하는 CA 주민들 크게 늘어나 관리자 2022-05-18 11
6001 [미국] 이민국, 심사소요 기간 확인절차 개선 및 적체서류 심사기간 단축 계획안 발표 관리자 2022-05-11 51
6000 [캐나다] BC주, 난민·신규이민자 정착 서비스 확대 관리자 2022-05-04 43
5999 [캐나다] BC주 제도적 인종주의 뿌리 뽑는다 관리자 2022-05-03 37
>> [캐나다] 캐나다 경제 한달 새 급성장 이뤘다 관리자 2022-05-02 39
5997 [캐나다] 고령화 덮친 캐나다, 구인난 시대 온다 관리자 2022-04-29 46
5996 [캐나다] 올해 PGWP 만료 졸업생, 취업비자 추가 부여 관리자 2022-04-26 37
5995 [캐나다] 캐나다인은 무엇에 행복을 느낄까? 관리자 2022-04-18 43
5994 [미국] 5월 문호 ‘취업이민 전면 오픈, 가족이민 완전 동결’ 김동현 2022-04-18 48
5993 [미국] 트럼프의 이민 규제 정책, 노동력 부족으로 미국 경제 큰 타격... 10년 전에 비해 이민자 절반으로 줄어 관리자 2022-04-13 59
5992 [미국] "바이든 이민정책, 인플레이션의 해법"…정치적 부담 극복할까 관리자 2022-04-12 60
5991 [미국] 바이든, 이민 법원 적체 해결 나서…단순 불체 기각 지시 관리자 2022-04-11 63
5990 [미국] '영주권 위장결혼' 대규모 조직 적발 관리자 2022-04-11 50
5989 [미국] 미국이민개혁법 4월말부터 상원에서 초당적으로 재추진한다 관리자 2022-04-11 47
5988 [미국] 배우자 조건부 영주권, 조건 해제 신청 인터뷰 면제 실시 확대 관리자 2022-04-08 48
5987 [캐나다] 신규이민자는 '봉'? 관리자 2022-04-08 45
5986 [미국] 외국인 근로자 더 많이 고용 [1] 관리자 2022-04-06 59
5985 [캐나다] 올 1분기에만 캐나다 영주권 결정 14만 7000명 관리자 2022-04-05 45
5984 [캐나다] 이민자 30% "캐나다 떠난다" 관리자 2022-04-05 48
5983 [캐나다] 이민부, 정확한 이민 수속 기간 알려준다 관리자 2022-04-05 45
5982 [미국] 이민서류 추가 요청기한 60일 연장..모든 접수비 신용카드 허용 관리자 2022-04-05 41
5981 [캐나다] 배우자들 12개월 기다려야 관리자 2022-04-01 49
5980 [미국] 이민서류 적체 해소 본격화 관리자 2022-03-31 65
5979 [캐나다] 캐나다, 해외여행 정상화 앞당긴다 관리자 2022-03-24 64
5978 [캐나다] 캐나다 무비자 고국 방문길 열렸다 관리자 2022-03-23 58
5977 [캐나다] 加 이민 업무 적체량 184만 건 넘었다 관리자 2022-03-23 65
5976 [미국] 가족이민 다시 동결…국무부 4월 영주권 문호 발표 관리자 2022-03-18 142
5975 [캐나다] BC주 이민제도 ‘유아교육·보건의료’에 초점 관리자 2022-03-15 22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