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1-07-21 27
[캐나다] 캐나다, 8월부터 미국인에 국경문 연다

트뤼도, 오는 8월 중순경 육로 국경 완화 시사
백신접종 완료 미국인 대상··· 다음주 세부 발표
"9월엔 전세계 접종 완료자에 개방" 기대 고조 


캐나다 정부가 오는 8월부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미국인들의 비필수 입국을 허용할 것으로 보인다. 

저스틴 트뤼도 총리는 15일 캐나다 주수상들과의 통화에서 백신 접종을 완료한 미국 시민권자와 영주권자에 대한 입국 규제를 오는 8월 중순부터 완화할 수 있다고 시사했다.

현재 캐나다와 미국 국경에서 시행되고 있는 양국간 비필수 여행 제한 조치는 오는 21일 만료될 예정이다. 트뤼도 총리는 제한 해제 일시를 일주일여 앞두고 이같은 규제 완화 조치를 고려한 것으로 보여진다. 

이는 트뤼도 총리가 양국 국경을 섣불리 재개하지 않을 것이란 기존 예상을 뒤집은 결정이다. 앞서 트뤼도는 미국과 관광업계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국경 개방은 아직까지 조심스럽다는 단호한 입장을 보여왔었다. 

그러나 최근 들어 캐나다의 백신 접종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고, 코로나19 감염 상황도 안정권에 들어서게 되자, 트뤼도는 백신 접종을 마친 미국인에 한해 국경 개방을 결정한 것으로 판단된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현재 캐나다에서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자격이 있는 12세 이상의 약 80%가 1회 접종을 받았고, 50% 이상이 2회 접종을 완료했다. 미국의 경우는 12세 이상 미국인의 65%가 1회 백신 접종을 받았고, 56.5%는 완전히 백신을 접종한 상태다.

따라서 트뤼도의 계획대로라면 캐나다와 미국간 비필수 여행 제한 조치는 오는 8월 중순까지 앞으로 한 달간 더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 연방정부는 남은 한 달여 기간 동안 캐나다와 미국의 백신 접종 완료율이 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있다. 




댓글남기기  
    
 
 
5839 [미국] UC·CSU 입학정원 1만5천명 늘린다 관리자 2021-07-29 30
5838 [미국] 배우자 영주권 지연 관리자 2021-07-26 35
5837 [미국] 취업비자 자녀 신분변경 쉬워져 관리자 2021-07-26 19
5836 [캐나다] 올해 ‘부모초청 이민 신청’ 9월에 열린다 관리자 2021-07-23 33
5835 [미국] 한인 불체자, 판결 유리해질 듯 관리자 2021-07-23 17
5834 [미국] ‘DACA 복원하라’ 이민단체 총궐기 관리자 2021-07-23 27
5833 [미국] 한국 '자가격리 면제' 유지…미국발 면제자 확진 0명 관리자 2021-07-22 19
>> [캐나다] 캐나다, 8월부터 미국인에 국경문 연다 관리자 2021-07-21 28
5831 [미국] 바이든 가족플랜에 드리머 270만, 농장 110만 구제 포함시킨다 관리자 2021-07-21 47
5830 [미국] 미 연방법원 “다카 위법” 판결에 다시 득세하는 ‘반이민’ 관리자 2021-07-20 45
5829 [캐나다] 해외 한국인, 코로나 음성확인서 미제출시 입국 불가 관리자 2021-07-19 38
5828 [미국] 여권갱신 최대 18주 걸려 관리자 2021-07-19 36
5827 [미국] “아시안 페스티벌 초대합니다” 관리자 2021-07-19 19
5826 [미국] 텍사스 연방 지법, 청소년 추방 유예 정책 DACA 신규 중단 명령 관리자 2021-07-19 26
5825 [미국] 8월 문호 ‘취업이민 전면 오픈, 가족이민 거의 제자리’ 관리자 2021-07-16 45
5824 [미국] 투자이민(EB-5) 프로그램 쿼타 대폭 줄어든다 관리자 2021-07-15 49
5823 [미국] 바이든 정부, 학생비자 규제조치 철회 관리자 2021-07-14 31
5822 [미국] 여권 발급에 ‘18주’…적체 심각 관리자 2021-07-13 38
5821 [미국] 올림픽 경찰서, 아시안 증오 범죄 참지말고 신고하세요 관리자 2021-07-13 45
5820 [캐나다] "캐나다 국경 완전 개방 아직 멀었다" 관리자 2021-07-12 49
5819 [캐나다] 캐나다 고용시장 회복 가속···경제 재개 효과 관리자 2021-07-12 45
5818 [미국] 미국 유학생비자 기간제한정책 완전 백지화 관리자 2021-07-08 42
5817 [미국] 245번째 독립기념일 ‘미주한인 숫자 약화, 파워 강화’ 관리자 2021-07-07 62
5816 [미국] ‘격리면제’ 발급 개시, 형제·자매 확대될 듯 관리자 2021-07-02 40
5815 [캐나다] 캐나다 영주권 신청자 신체검사 면제 관리자 2021-07-02 45
5814 [미국] ‘격리면제’ 온라인 접수 시스템 준비 관리자 2021-07-01 46
5813 [미국] "격리면제 신청 너무 힘들고 복잡" 불만 고조 관리자 2021-07-01 46
5812 [미국] 한국입국 격리면제 신청자 몰려…미 공관에 첫날에만 5천여건 관리자 2021-06-30 51
5811 [미국] ‘격리면제’ 예약 대란 관리자 2021-06-29 56
5810 [미국] 연방 이민법원 적체 극심 관리자 2021-06-29 8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