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3-05-18 33
[미국] 6월 문호 ‘취업이민, 가족이민 모든 날짜 전면 제자리’

취업이민 1순위와 5순위만 오픈, 다른 순위 모두 동결

가족이민 2A 접수일만 오픈, 다른 순위 모두 제자리

 

6월의 영주권 문호에서는 취업이민과 가족이민의 모든 순위의 날짜가 한발자욱도 움직이지 않고  전면 제자리했다

 

취업이민과 가족이민의 모든 순위에서 최종승인일과 접수가능일이 전달과 똑같게 발표됐다

 

미국 영주권 취득의 길에서 대폭 후퇴하지 않은 것을 다행으로 여겨야 할 정도로 답보상태가 장기화 되고 있다

 

국무부가 발표한 6월 비자블러틴에 따르면 취업이민에서 1순위와 5순위를 제외하고는 전달과 똑 같은 날짜에서 동결됐다

 

한인들이 많이 이용하고 있는 취업이민 3순위 학사학위이상과 숙련직에는 전달에 새로 설정됐던 최종승인일의 컷오프 데이트인 2022 6 1일이 그대로 나왔다

 

취업 3순위 숙련직의 접수가능일도 2023 5 1일에서 한발자욱도 움직이지 않았다

 

취업이민 3순위 비숙련직의 경우 최종 승인일이 2020 1 1, 접수가능일은 2020 2 1일 로 전달과 같은 날짜에서 제자리했다

 

또한 석사이상 고학력자들이 신청하는 취업이민 2순위의 최종 승인일은 지난달 후퇴했던 날짜인  2022 2 15, 접수가능일은 2022 12 1일에서 멈췄다

 

취업이민 4순위인 특별이민과 비성직자 종교이민에서도 최종 승인일이 2018 9 1일로, 접수 가능일은 2018 10 1일로 전달과 같게 나왔다

 

단지 박사급이 신청하는 취업이민 1순위와 5순위 투자이민만 승인일과 접수일이 계속 오픈됐다


* 기사 자세히 보기 Click




댓글남기기  
    
 
 
6151 [캐나다] 고수요 직종 경력자, 영주권 기회 준다 관리자 2023-06-01 17
6150 [미국, 캐나다] 세계한인 | 한국정부, 대규모 외국인환자 유치에 진심 관리자 2023-05-31 14
6149 [캐나다] 캐나다 가족 이민 수속 빨라진다 관리자 2023-05-31 16
6148 [미국] ‘한인 2세들 족쇄…국적 자동상실제 도입을’ 관리자 2023-05-31 16
6147 [미국] 서류 미비자 시민권 취득 기대감↑ 관리자 2023-05-31 15
6146 [캐나다] 캐나다, 한국워킹홀리데이 2회 연장 2년까지 관리자 2023-05-25 27
6145 [캐나다] BC주 신규 이민자 정착 지원 확대 관리자 2023-05-25 22
6144 [미국] 조현동 신임 주미대사 ‘한인청년 모국행 권고, 한국인 전문직 비자 재추진’ 관리자 2023-05-22 26
>> [미국] 6월 문호 ‘취업이민, 가족이민 모든 날짜 전면 제자리’ 관리자 2023-05-18 34
6142 [미국] 한미 떠도는 이민 2세들…"양국서 모두 인종 문제 겪어" 관리자 2023-05-16 31
6141 [캐나다] 캐나다 새 여권 선보이며, 여권 갱신 올해 중 온라인으로도 가능 관리자 2023-05-12 35
6140 [캐나다] 이민 | 캐나다 거주 한국 국적자 중 복수국적자 1만 5055명 관리자 2023-05-12 40
6139 [미국, 캐나다] 재외동포청 본청 ‘인천’에 들어선다··· 통합민원실은 서울 광화문 관리자 2023-05-09 57
6138 [미국, 캐나다] 세계한인 | 재외동포청 이원설치,본청은 인천, 민원센터는 광화문 관리자 2023-05-09 35
6137 [미국] “선천적 복수국적자 국적 자동상실” 추진 관리자 2023-05-09 38
6136 [캐나다] 한·캐나다, 워킹홀리데이 4000명→1만명 이상 확대 관리자 2023-05-08 28
6135 [캐나다] 파업 끝났는데··· ‘이민·여권·세무’ 타격은 언제까지? 관리자 2023-05-08 27
6134 [미국] 전문 취업비자 '중복신청' 사기 대대적 수사 관리자 2023-05-04 48
6133 [미국] 미국 H-1B 전문직 취업비자 신청서 78만건중에 41만건 중복신청 취소위기 관리자 2023-05-04 29
6132 [미국] 尹, 이달 한일·한미일 연쇄회담…한미일 협력 심화 본격화 관리자 2023-05-02 41
6131 [캐나다] 캐나다 정부, 불어 사용 이민자 늘린다 관리자 2023-04-28 43
6130 [캐나다] 캐나다서 아프면 한국으로 치료 받으러 관리자 2023-04-26 41
6129 [미국] 윤석열 대통령 부부, 워싱턴 동포 간담회 ‘한미동맹의 끈끈한 연결고리’ 관리자 2023-04-26 38
6128 [미국] 5월 문호 ‘취업이민도 거의 막혔다, 가족이민 일부 진전’ 관리자 2023-04-17 83
6127 [미국] 영주권(H-1B 소지자) 신청시 배우자 취업 허용 관리자 2023-04-11 59
6126 [미국] 미국 여권 지연사태에서 빨리 받는 3가지 방법에 큰 관심 관리자 2023-04-10 73
6125 [미국] 미국 여권 신청 봇물 1주에 50만건 ‘전례없는 신청으로 지연사태 우려’ 관리자 2023-04-10 67
6124 [미국, 캐나다] 세계한인 | 외국국적재외동포, 재외동포청 임용 가능해질까 관리자 2023-04-06 66
6123 [미국, 캐나다] 세계한인 | 6월 5일 출범 재외동포청, 청장과 국장급 4명 등 151명으로 구성 관리자 2023-04-06 71
6122 [캐나다] "온라인 영주권 갱신 어렵지 않아" 관리자 2023-04-04 4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