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3-01-20 389
[캐나다] 한인 높은 학력 불구 좋은 직장, 높은 임금 받기 힘들어

캐나다 노동청(Employment and Social Development Canada) SNS

유색인 전체적으로 백인보다 열악한 대우

한인, 인구 대비 대학 졸업자 비율 높은 편

 

한인을 비롯해 인도나 중국계 등 유색인종이 대학 졸업 후 유럽계 백인종보다 좋은 직장이나 높은 임금의 직장을 얻는 일이 힘들다는 통계분석 자료가 나왔다.

 

연방통계청이 18일 발표한 2014~2017년 학사학위 졸업자의 초기 직업 관련 분석자료에 따르면 , 유색인종이 같은 수준의 백인에 비해 같은 임금이나 혜택을 주는 직업을 찾는 일이 드물다고 나왔다.

 

한국을 비롯해 중국, 남아시아, 서아시아, 일본, 아랍, 필리핀계 이민자 등 유색인종이 전국 평균보다 높은 학사 학위 소지 등 더 높은 교육 수준을 보이고 있다.

 

2014년에서 2017년 사이에 39 5000명이 캐나다 교육기관에서 학사 학위를 땄다. 이중 유색인종은 30%에 해당하는 11 8500명이다. 전체 학사 학위 자 중 한인 비율은 1.1%에 불과하지만 캐나다의 25세에서 34세 인구 중 한인 비율이 0.7%인 것을 감안하면 그 어느 민족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다.

 

또 아시아계가 학사 학위를 따는 연령은 평균 25세로 유럽백인계 26, 라틴계 27, 흑인계 29세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다. 한인은 25.3세로 중간 정도였다.

 

전공에서 최근 한인 여성 학사 학위자의 16%가 수학, 컴퓨터 정보과학, 건축, 엔지니어링 및 관련 기술이었다.

 

* 기사 자세히 보기 Click




댓글남기기  
    
 
 
6288 [캐나다] 밴쿠버 -인천, 한국 저가항공사 취항 절실 관리자 2024-02-23 64
6287 [캐나다] 이민자 덕분에 젊어지는 캐나다 관리자 2024-02-23 26
6286 [미국] "트럼프 재집권하면 '미 역사상 최대 규모' 이민자 추방 계획" 관리자 2024-02-23 35
6285 [미국] 한국, 미국비자 거부율 ‘공화당 보다 민주당 행정부에서 더 높다’ 관리자 2024-02-21 36
6284 [미국] “美 이민 1.5세대 이상 37%만 ‘나는 한국인이다’ 인식” 관리자 2024-02-16 44
6283 [미국] 미국 입국 거부 2배 늘었다 관리자 2024-02-16 47
6282 [미국] 우편투표 시작됐다 한인 2천여명 완료 관리자 2024-02-16 34
6281 [캐나다] 이민 | 작년 새 한인 영주권자 총 5205명 관리자 2024-02-13 35
6280 [캐나다] 작년 캐나다 영주권자 47만 명··· ‘목표치 달성’ 관리자 2024-02-13 36
6279 [캐나다] 캐나다, 외국인 주택구매 제한 2026년까지 연장 관리자 2024-02-07 25
6278 [캐나다] 이민 | 한인 이민자 왜 다시 캐나다를 떠나는가? 관리자 2024-02-07 39
6277 [캐나다] 캐나다 생활고에 역이민 늘어난다 관리자 2024-02-05 68
6276 [미국] “국적이탈 못한 2세들, 졸지에 병역기피자 될 판” 관리자 2024-02-05 40
6275 [미국] 4월부터 이민 수수료 줄줄이 인상 관리자 2024-02-05 42
6274 [미국] 음주운전 이민자 추방…이민개정안 하원 통과 관리자 2024-02-05 30
6273 [미국] 이민 수수료 4월에 대폭 오른다 관리자 2024-02-02 49
6272 [미국] 이민 | 속도조절에 들어간 유학비자 발급 쿼터 관리자 2024-01-26 43
6271 [캐나다] 캐나다 신규 유학생 유입 막는다 관리자 2024-01-24 44
6270 [캐나다] 이민 | 캐나다 속인주의 범위 해외 출생자 1세대를 넘어서 모두 인정 관리자 2024-01-24 45
6269 [미국] 2월 문호 ‘취업 숙련직, 가족 2A 만 소폭 진전, 나머지 거의 제자리’ 관리자 2024-01-24 44
6268 [미국] 미등록 한인 유권자 남가주만 3만명 관리자 2024-01-17 30
6267 [미국] 뉴욕, ‘이민희망자 쓰나미’ 해결 위해 올해 19억 달러 투입 관리자 2024-01-17 49
6266 [미국] 미주한인 유권자 보팅파워 ‘미국추산 110만, 한국추산 152만’ 관리자 2024-01-17 39
6265 [미국] H-2B(단기취업비자) 전반기 재고용 쿼타 소진 관리자 2024-01-16 77
6264 [캐나다] 신규 이민자 소득 수준 점점 높아진다 관리자 2024-01-15 40
6263 [미국] 해외 영주권자, 한국 군입대 늘었다 관리자 2024-01-15 46
6262 [캐나다] 캐나다도 이민자 급증에 불만 증가 관리자 2024-01-12 67
6261 [캐나다] 여권 파워 국가 순위에서 캐나다와 한국 동반 하락 관리자 2024-01-11 39
6260 [캐나다] 캐나다인, 무비자로 튀르키예 90일 체류 가능 관리자 2024-01-11 41
6259 [미국] 재외 한인 낮은 투표율 ‘권익 파이’ 못챙긴다 관리자 2024-01-11 4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