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3-01-16 412
[미국] 미국이민 120주년 한인들의 현주소 ‘직격탄 이민, 강해진 파워’

1 13, 한인의 미국이민 120주년, 미주한인의 날 18

이민제한, 팬더믹 여파 한인이민 2년간 직격탄, 정치력, 한류로 파워 강해져

 

한인 선조들이 미국이민을 시작한지 120주년을 맞은 250만 미주한인들은 팬더믹 2년간 이민이 직격탄을 맞았으나 정치,경제, 문화에서 위상과 파워가 강해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국인들의 미국 영주권 취득은 한해 2만명이상에서 팬더믹에 직격탄을 맞아 1 2000명 수준으로 급감했다가 회복되고 있으며 갈수록 강해지는 한류바람 뿐만 아니라 한국계 연방하원 4명이 모두 재선출됐고 바이든 특별검사로 지명되는 등 한인 정치 파워도 크게 신장되고 있다 

 

2023 1 13일은 한인 이민선조 102명이 하와이 사탕수수 농장에 도착한 것으로 미국이민을 시작한지 120주년을 맞은 기념일이자 18번째 미주한인의 날이다

 

한국 외교부 통계로는 255, 미국 연방센서스 통계로는 190만명을 넘은 미주한인들의 2023년 현주소를 보면 팬더믹 2년간 직격탄을 맞아 한해 영주권 취득이 2만명이상에서 1 2000명 수준까지 떨어졌으나 회복세를 탄 것으로 보이고 미국 각계에서 기여나 공헌, 파워는 강해지고 있다

 

120년 우리 선조들이 시작한 한국인들의 미국이민, 한인파워의 출발점이 되는 영주권 취득에서는

 

팬더믹 이전에는 한해 평균 2만명 이상, 주로 2 5000명 안팎을 기록했으나 팬더믹과 이민제한

 

여파로 2020년엔 1 6000, 2021년에는 1 2000명 수준으로 급감했다

 

전체 영주권 발급이 한해 100만명이상에서 70만명대로 급감한 탓인데 바이든 행정부 출범후에는 다시 100만명 이상으로 원상복구되고 있어 한인들의 영주권 취득도 다시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에서 투표권을 얻으려면 반드시 취득해야 하는 미국시민권을 딴 한국인들은 팬더믹 직전 1 6300명에서 2020년에는 대선에도 불구하고 1 1000명으로 급감했다가 2021년에는 다시 1 5000명으로 만회했다

 

* 기사 자세히 보기 Click




댓글남기기  
    
 
 
6288 [캐나다] 밴쿠버 -인천, 한국 저가항공사 취항 절실 관리자 2024-02-23 64
6287 [캐나다] 이민자 덕분에 젊어지는 캐나다 관리자 2024-02-23 26
6286 [미국] "트럼프 재집권하면 '미 역사상 최대 규모' 이민자 추방 계획" 관리자 2024-02-23 35
6285 [미국] 한국, 미국비자 거부율 ‘공화당 보다 민주당 행정부에서 더 높다’ 관리자 2024-02-21 36
6284 [미국] “美 이민 1.5세대 이상 37%만 ‘나는 한국인이다’ 인식” 관리자 2024-02-16 44
6283 [미국] 미국 입국 거부 2배 늘었다 관리자 2024-02-16 47
6282 [미국] 우편투표 시작됐다 한인 2천여명 완료 관리자 2024-02-16 34
6281 [캐나다] 이민 | 작년 새 한인 영주권자 총 5205명 관리자 2024-02-13 35
6280 [캐나다] 작년 캐나다 영주권자 47만 명··· ‘목표치 달성’ 관리자 2024-02-13 36
6279 [캐나다] 캐나다, 외국인 주택구매 제한 2026년까지 연장 관리자 2024-02-07 25
6278 [캐나다] 이민 | 한인 이민자 왜 다시 캐나다를 떠나는가? 관리자 2024-02-07 39
6277 [캐나다] 캐나다 생활고에 역이민 늘어난다 관리자 2024-02-05 68
6276 [미국] “국적이탈 못한 2세들, 졸지에 병역기피자 될 판” 관리자 2024-02-05 40
6275 [미국] 4월부터 이민 수수료 줄줄이 인상 관리자 2024-02-05 42
6274 [미국] 음주운전 이민자 추방…이민개정안 하원 통과 관리자 2024-02-05 30
6273 [미국] 이민 수수료 4월에 대폭 오른다 관리자 2024-02-02 48
6272 [미국] 이민 | 속도조절에 들어간 유학비자 발급 쿼터 관리자 2024-01-26 43
6271 [캐나다] 캐나다 신규 유학생 유입 막는다 관리자 2024-01-24 44
6270 [캐나다] 이민 | 캐나다 속인주의 범위 해외 출생자 1세대를 넘어서 모두 인정 관리자 2024-01-24 45
6269 [미국] 2월 문호 ‘취업 숙련직, 가족 2A 만 소폭 진전, 나머지 거의 제자리’ 관리자 2024-01-24 44
6268 [미국] 미등록 한인 유권자 남가주만 3만명 관리자 2024-01-17 30
6267 [미국] 뉴욕, ‘이민희망자 쓰나미’ 해결 위해 올해 19억 달러 투입 관리자 2024-01-17 49
6266 [미국] 미주한인 유권자 보팅파워 ‘미국추산 110만, 한국추산 152만’ 관리자 2024-01-17 38
6265 [미국] H-2B(단기취업비자) 전반기 재고용 쿼타 소진 관리자 2024-01-16 77
6264 [캐나다] 신규 이민자 소득 수준 점점 높아진다 관리자 2024-01-15 40
6263 [미국] 해외 영주권자, 한국 군입대 늘었다 관리자 2024-01-15 46
6262 [캐나다] 캐나다도 이민자 급증에 불만 증가 관리자 2024-01-12 67
6261 [캐나다] 여권 파워 국가 순위에서 캐나다와 한국 동반 하락 관리자 2024-01-11 39
6260 [캐나다] 캐나다인, 무비자로 튀르키예 90일 체류 가능 관리자 2024-01-11 41
6259 [미국] 재외 한인 낮은 투표율 ‘권익 파이’ 못챙긴다 관리자 2024-01-11 4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