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3-01-16 124
[캐나다] 이민 | 작년 11월 누계 BC주 새 영주권자 수 5만 8515명

광역밴쿠버만 4 6230명이 쏠려

광역토론토는 12 2265명이 정착

BC·밴쿠버, 퀘벡·몬트리올 밀려 3

 

작년 11월까지 정착지로 토론토로 정한 새 영주권자 수가 여전히 제일 많았으며, 밴쿠버는 몬트리올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연방이민난민시민부(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의 작년 11월까지 영주권 통계 자료에 따르면, 41 3625명이 새 영주권자가 됐다.

 

이들의 정착지를 보면, 온타리오주가 전체의 42.5% 17 5760명을, 퀘벡주가 15.3% 6 3440명을, BC주가 14.1% 5 8515명이었고, 알버타주는 11.3% 4 6915명이었다.

 

2021년도에 온타리오주가 새 영주권자의 49.1%를 받아들인 것에 비해 감소를 했고, BC주는 2021년도 17.1%에 비해 3% 포인트나 감소를 하며 동시에 2021년도 12.4% 3위였던 퀘벡주에 밀려 순위가 바뀌었다. 알버타주는 2021년도 9.7%였다가 크게 늘어나는 모습을 보였다.

 

광역도시별로 보면 토론토가 작년 11월 누계로 12 2265명으로 전체 새 영주권자의 29.6%를 차지했다. 몬트리올은 4 9135명으로 11.9%, 밴쿠버는4 6230명으로 11.2%를 차지했다. 역시 2021 2위였던 밴쿠버가 몬트리올에 밀려 3위로 내려 앉았다.

 

알버타주의 캘거리는 2 3530, 에드먼튼은 1 6410명의 새 영주권자를 각각 작년 11월까지 유치했다. 온타리오주의 오타와-가티누가 1 6260, 마니토바주의 위니펙이 1 4780명 등으로 1만 명 이상의 새 영주권자가 정착한 도시가 됐다.

 

* 기사 자세히 보기 Click




댓글남기기  
    
 
 
6235 [캐나다] 이민자가 살기 좋은 도시··· BC주 14곳 순위에   관리자 2023-12-06 20
6234 [미국, 캐나다] 재외동포도 휴대전화 통해 민원 처리 확인한다   관리자 2023-12-06 18
6233 [캐나다] 11월도 이민자에게 취업고통에 힘겨웠던 한 달   관리자 2023-12-05 21
6232 [캐나다] 캐나다 신분회복·범죄사면 신청비 12월부터 인상 관리자 2023-12-04 25
6231 [캐나다] "이민 확대가 집값 부채질" 캐나다 민심 ‘싸늘’ 관리자 2023-12-04 19
6230 [미국] “한인 시민권자도 내국인 창구서 입국심사” 관리자 2023-11-29 35
6229 [미국] 한국 안가고 미국서 취업비자 갱신 가능해진다…내달 시범사업 관리자 2023-11-29 34
6228 [미국] 인천공항, 시민권자도 내국인 대우 입국심사 관리자 2023-11-24 31
6227 [캐나다] "덮어놓고 이민자 받다보면 거지꼴 못 면한다" 관리자 2023-11-21 46
6226 [캐나다] 캐나다 유학생 근로 시간 다시 제한된다 관리자 2023-11-21 33
6225 [미국] 트럼프 재집권시 대대적 이민자 단속·추방 광풍 분다 관리자 2023-11-21 28
6224 [미국, 캐나다] 韓 재외동포기본법 시행··· 어떤 내용 담겼나 관리자 2023-11-13 45
6223 [캐나다] 밴쿠버 | BC국제자격인정법 최종 승인-해외자격소지자 혜택 관리자 2023-11-13 38
6222 [미국] '反이' 유학생 美비자 취소되나…"트럼프 당선시 이민정책 급변" 관리자 2023-11-13 41
6221 [미국] 12월 문호 ‘취업이민과 가족이민 연속 전면 제자리’ 관리자 2023-11-13 33
6220 [미국, 캐나다] 세계한인 | 한국 거주 외국인 중 외국국적 동포 수는? 관리자 2023-11-09 41
6219 [캐나다] 주택난 캐나다, 이민자 수 옥죈다 관리자 2023-11-07 65
6218 [캐나다] 2025년부터 이민자 연간 50만 명 시대가 열린다 관리자 2023-11-07 71
6217 [미국] 미국 취업이민 영주권 대기중인 한국인 7천명 ‘국가별 4위’ 관리자 2023-11-07 73
6216 [미국] 트럼프 재집권시 초강력 이민제한 공약 ‘한해 100만 추방, 출생시민권 폐지 등’ 관리자 2023-11-07 59
6215 [캐나다] 유학생 입학서류 이민부가 직접 챙겨 보겠다 관리자 2023-10-30 133
6214 [캐나다] BC, 해외자격으로 취업을 앞당길 공정 자격 인정 법안 추진 서지윤 2023-10-26 114
6213 [캐나다] 해외 전문직 종사자, BC주 취업문 열린다 관리자 2023-10-26 126
6212 [캐나다] 캐나다, 이민자 수 축소하자는 의견 높아 관리자 2023-10-23 137
6211 [캐나다] 캐나다 재외동포, 2년 만에 4% ‘껑충’ 관리자 2023-10-23 127
6210 [미국] 국무부, 미 시민권자 '신변안전 주의보' 발령 서지윤 2023-10-20 102
6209 [미국, 캐나다] "지난 2년 캐나다 한인 수 맞먹는 재외동포 감쪽같이 사라졌다" 관리자 2023-10-20 94
6208 [미국, 캐나다] 복수국적 허용 연령 60세로 낮추자는 법안 다시 발의 관리자 2023-10-17 84
6207 [캐나다] 해외서 딴 자격증으로 취업 쉬워진다 관리자 2023-10-12 96
6206 [미국] 11월 문호 ‘취업이민과 가족이민 승인일, 접수일 동시 제자리’ 관리자 2023-10-12 10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