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3-01-13 282
[캐나다] 대도시는 이민자, 교외는 이주자 천국

2021/22년 대도시권 인구증가율 20년래 최대

이민 유입이 큰 비중··· “내국인은 교외로 이주

 

코로나19 팬데믹 초기 급감했던 캐나다 대도시권(CMA) 인구가 20년 만에 강력한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대도시권 인구 통계 조사에 따르면, 2022 7 1일 기준 대도시 지역 인구수는 총 28006624명으로, 재작년 7 1일부터 한 해 동안 573604(2.1%)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통계청이 2001년부터 대도시권 인구 통계 수치를 발표하기 시작한 이래 가장 강력한 연간 성장 속도다. 2020/21년도 대도시권 인구 증가율이 0.5% 성장에 그친 것에 대한 기저효과가 작용하면서 나타난 결과로 풀이된다.

 

또한 작년부터 코로나19 규제가 완화되면서 기록적인 수준으로 급증한 이민도 대도시 지역의 인구 증가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지난해 총 41개 대도시 중 16개의 지역이 높은 연간 성장률을 보였다.

 

자료에 따르면, 이민으로 인한 대도시권 인구 증가분은 595655명으로, 전체 증가 요소 중 가장 많은 수를 차지했다. 출생아 수와 사망자의 차이를 보여주는 자연 증가분은 57600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반해 순 주()간 이주(Net Interprovincial mig.) 수는 14707명 감소하면서 인구증가분을 일부 상쇄했다. 순 주()내 이주(Net intraprovincial mig.) 수도 64944명 줄어들며 증가분을 상당 부분 반납했다.

 

국내 3대 대도시인 밴쿠버, 토론토, 몬트리올은 이민자의 유입으로 꾸준히 인구 성장세를 보이고 있지만, 교외 이주 수요가 증가하면서 기존 거주자 수는 갈수록 줄어드는 추세다.

 

* 기사 자세히 보기 Click




댓글남기기  
    
 
 
6080 [미국, 캐나다] 세계한인 | 국가백년대계 동포청은 어디가고 이민청만 남았나   관리자 2023-01-27 8
6079 [캐나다] 부동산 경제 | 한인, 캐나다 모든 민족 중 주거비 고통 최악   관리자 2023-01-26 13
6078 [캐나다] 한인 높은 학력 불구 좋은 직장, 높은 임금 받기 힘들어 관리자 2023-01-20 30
6077 [캐나다] 이민 | 한인 이민자들의 학사 학위 인구 비율 가장 높아 관리자 2023-01-20 20
6076 [미국] 2월 문호 ‘취업이민 비숙련 6개월이상 후퇴, 가족이민 전면 제자리’ 관리자 2023-01-18 28
6075 [미국] 미국이민 120주년 한인들의 현주소 ‘직격탄 이민, 강해진 파워’ 관리자 2023-01-16 127
6074 [캐나다] 이민 | 작년 11월 누계 BC주 새 영주권자 수 5만 8515명 관리자 2023-01-16 18
>> [캐나다] 대도시는 이민자, 교외는 이주자 천국 관리자 2023-01-13 283
6072 [미국] 선천적 복수국적… 미 한인 외교관 발목 잡아 관리자 2023-01-11 27
6071 [캐나다] 이민 | 작년 10월 누계 영주권 신청 한인 1938명에 불과 관리자 2023-01-11 22
6070 [캐나다] 이민 | 작년 전체 영주권자 수 급증 불구 한인 수는 급감 관리자 2023-01-06 56
6069 [미국] 영주권 신청비 무려 35% 올린다 관리자 2023-01-06 62
6068 [캐나다] 이민 | 작년 한 해 새 영주권자 43만 16455명 탄생 관리자 2023-01-04 47
6067 [캐나다] 캐나다 신규 이민자, 역대 최대치 경신 관리자 2023-01-04 87
6066 [미국] 첫 이민자 86명…118년 만에 200만 명 관리자 2023-01-03 47
6065 [미국] 비이민 비자 인터뷰 면제 내년까지 연장 관리자 2022-12-26 80
6064 [미국] 1월 문호 ‘취업이민, 가족이민 전 순위 전면 제자리’ 관리자 2022-12-22 110
6063 [캐나다] 이민 | "이민사회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각 자치시를 돌고 있다" 서지윤 2022-12-19 117
6062 [미국] 미국 영주권 발급 올해 103만 8천명으로 완전 회복 관리자 2022-12-19 115
6061 [캐나다] 이민 | 내년부터 임시 근로자 배우자 취업 자격 확대 관리자 2022-12-09 142
6060 [미국] 전국 한인 194만6천명…5년 새 3% 증 관리자 2022-12-09 108
6059 [미국] 미국시민권 취득 한해 100만명 수준으로 회복 ‘한인들 11위’ 관리자 2022-12-09 94
6058 [캐나다] 이민 | 3분기까지 한인 새 영주권자 4925명 관리자 2022-12-07 108
6057 [캐나다] 캐나다, 이민자 유입에 전문 인력 최고 성장세 관리자 2022-12-06 88
6056 [미국] 전문직 이민자 '해고 칼바람' 분다 관리자 2022-12-06 61
6055 [캐나다] 캐나다 일자리 수 1만 개 추가··· 실업률 5.1% 관리자 2022-12-05 56
6054 [캐나다] 고학력 이민자, 저숙련 일자리 삼는다 관리자 2022-12-02 89
6053 [캐나다] BC주, 외곽 지역 ‘숙련 이민자’ 늘린다 관리자 2022-11-25 95
6052 [미국] 12월 문호 ‘취업이민 2순위, 비숙련, 종교에도 컷오프 생겼다’ 관리 2022-11-25 141
6051 [캐나다] 캐나다 16개 직업군 이민길 열린다 관리자 2022-11-18 16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