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3-01-04 219
[캐나다] 캐나다 신규 이민자, 역대 최대치 경신

작년 영주권 취득자 43만 명··· 109년來 최다

“올해는 46만 명 수용 예정··· 경제 성장 기대

 

지난 1년간 캐나다에 정착한 신규 이민자 수가 43만 명을 넘어서면서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이민부가 총인구 조사 잠정 통계를 분석해 3일 공개한 이민자 추이 보고서(2022)에 따르면, 지난해 캐나다가 받아들인 신규 이민자는 총 431645명으로, 1913년 이래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연간 캐나다 신규 이민자 규모가 40만 명 선을 넘어선 것은 401000명의 이민자를 받아들였던 1913년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캐나다는 전년도인 2021년도에도 40만 명이 넘는 이민자를 받아들인 바 있다.

 

캐나다가 지난해 이민자 유입 목표치를 달성할 수 있었던 건 이민 신청 처리 완료 건수가 520만 건으로, 전년보다 두 배가량 늘어난 데에 있다. 앞서 이민부는 막대한 이민 신청 백로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연방 정부로부터 자금을 지원 받아 적체 해소에 힘써왔다.

 

숀 프레이저 이민부 장관은오늘 캐나다는 이민자 유입에 대한 역사적 이정표를 세웠고, 이는 캐나다의 강한 힘과 빠른 회복력에 대한 증거"라며 “2023년에도 이민사의 또 다른 역사적인 해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민부가 앞서 발표한 3개년 이민 계획에 따르면, 앞으로 캐나다는 올해 465000명의 이민자를 맞이하고, 2024년에는 485000, 2025년에는 50만 명의 이민자를 각각 수용할 방침이다.

 

* 기사 자세히 보기 Click




댓글남기기  
    
 
 
6288 [캐나다] 밴쿠버 -인천, 한국 저가항공사 취항 절실 관리자 2024-02-23 64
6287 [캐나다] 이민자 덕분에 젊어지는 캐나다 관리자 2024-02-23 26
6286 [미국] "트럼프 재집권하면 '미 역사상 최대 규모' 이민자 추방 계획" 관리자 2024-02-23 35
6285 [미국] 한국, 미국비자 거부율 ‘공화당 보다 민주당 행정부에서 더 높다’ 관리자 2024-02-21 36
6284 [미국] “美 이민 1.5세대 이상 37%만 ‘나는 한국인이다’ 인식” 관리자 2024-02-16 44
6283 [미국] 미국 입국 거부 2배 늘었다 관리자 2024-02-16 47
6282 [미국] 우편투표 시작됐다 한인 2천여명 완료 관리자 2024-02-16 34
6281 [캐나다] 이민 | 작년 새 한인 영주권자 총 5205명 관리자 2024-02-13 34
6280 [캐나다] 작년 캐나다 영주권자 47만 명··· ‘목표치 달성’ 관리자 2024-02-13 36
6279 [캐나다] 캐나다, 외국인 주택구매 제한 2026년까지 연장 관리자 2024-02-07 25
6278 [캐나다] 이민 | 한인 이민자 왜 다시 캐나다를 떠나는가? 관리자 2024-02-07 39
6277 [캐나다] 캐나다 생활고에 역이민 늘어난다 관리자 2024-02-05 68
6276 [미국] “국적이탈 못한 2세들, 졸지에 병역기피자 될 판” 관리자 2024-02-05 40
6275 [미국] 4월부터 이민 수수료 줄줄이 인상 관리자 2024-02-05 42
6274 [미국] 음주운전 이민자 추방…이민개정안 하원 통과 관리자 2024-02-05 30
6273 [미국] 이민 수수료 4월에 대폭 오른다 관리자 2024-02-02 47
6272 [미국] 이민 | 속도조절에 들어간 유학비자 발급 쿼터 관리자 2024-01-26 43
6271 [캐나다] 캐나다 신규 유학생 유입 막는다 관리자 2024-01-24 44
6270 [캐나다] 이민 | 캐나다 속인주의 범위 해외 출생자 1세대를 넘어서 모두 인정 관리자 2024-01-24 45
6269 [미국] 2월 문호 ‘취업 숙련직, 가족 2A 만 소폭 진전, 나머지 거의 제자리’ 관리자 2024-01-24 44
6268 [미국] 미등록 한인 유권자 남가주만 3만명 관리자 2024-01-17 30
6267 [미국] 뉴욕, ‘이민희망자 쓰나미’ 해결 위해 올해 19억 달러 투입 관리자 2024-01-17 48
6266 [미국] 미주한인 유권자 보팅파워 ‘미국추산 110만, 한국추산 152만’ 관리자 2024-01-17 38
6265 [미국] H-2B(단기취업비자) 전반기 재고용 쿼타 소진 관리자 2024-01-16 77
6264 [캐나다] 신규 이민자 소득 수준 점점 높아진다 관리자 2024-01-15 40
6263 [미국] 해외 영주권자, 한국 군입대 늘었다 관리자 2024-01-15 44
6262 [캐나다] 캐나다도 이민자 급증에 불만 증가 관리자 2024-01-12 66
6261 [캐나다] 여권 파워 국가 순위에서 캐나다와 한국 동반 하락 관리자 2024-01-11 39
6260 [캐나다] 캐나다인, 무비자로 튀르키예 90일 체류 가능 관리자 2024-01-11 41
6259 [미국] 재외 한인 낮은 투표율 ‘권익 파이’ 못챙긴다 관리자 2024-01-11 4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