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2-12-19 115
[미국] 미국 영주권 발급 올해 103만 8천명으로 완전 회복

미국수속 54 5천명, 한국 등 외국수속 49 3천명

팬더믹, 반이민정책으로 반토막났다가 예년수준으로

 

미국이 올 회계연도 한해동안 103 8000여명에게 영주권을 발급해 팬더믹 이전 수준으로 완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이민이 80만명을 넘었고 취업이민은 팬더믹으로 사용못한 쿼터를 이용해 연간쿼터 보다 2배 에 가까운 22만명에게 그린카드를 발급했다

 

코로나 사태와 트럼프 반이민정책으로 얼어붙었던 미국의 영주권 발급이 예년수준으로 회복됐다

 

9월말에 끝난 2022 회계연도 한해동안 미국정부는 외국인 103 8000여명에게 영주권을 발급했 다고 CBS 뉴스가 14일 보도했다

 

아직 이민통계를 공식 발표하지 않았으나 한해 100만명 이상에게 영주권을 발급한 것은 팬더믹 과 반이민정책에 의해 반토막 났던 미국이민 허용이 예년으로 회복된 것이라고 CBS 뉴스는 강조 했다

 

미국내 수속자들에게 그린카드를 승인해주는 USCIS(이민서비스국)는 올회계연도에 54 5000명 에게 영주권을 승인해 발급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한국 등 외국 수속자들에게 이민비자를 발급하는 국무부는 49 3000명에게 이민비자 즉 영주권 을 승인했다

 

외국수속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가족이민을 통한 영주권 또는 이민비자 취득은 81 8000여명이고 미국수속이 75%나 차지하는 취업이민은 22만명에 달했다

 

가족이민중에서는 미국시민권자의 배우자, 미성년자녀, 부모 등 직계가족을 초청한 경우가 외국 수속만해도 21 2000명이고 우선순위 있는 가족초청이민은 15 7000명으로 나타났다

 

* 기사 자세히 보기 Click




댓글남기기  
    
 
 
6080 [미국, 캐나다] 세계한인 | 국가백년대계 동포청은 어디가고 이민청만 남았나   관리자 2023-01-27 8
6079 [캐나다] 부동산 경제 | 한인, 캐나다 모든 민족 중 주거비 고통 최악   관리자 2023-01-26 13
6078 [캐나다] 한인 높은 학력 불구 좋은 직장, 높은 임금 받기 힘들어 관리자 2023-01-20 31
6077 [캐나다] 이민 | 한인 이민자들의 학사 학위 인구 비율 가장 높아 관리자 2023-01-20 21
6076 [미국] 2월 문호 ‘취업이민 비숙련 6개월이상 후퇴, 가족이민 전면 제자리’ 관리자 2023-01-18 30
6075 [미국] 미국이민 120주년 한인들의 현주소 ‘직격탄 이민, 강해진 파워’ 관리자 2023-01-16 129
6074 [캐나다] 이민 | 작년 11월 누계 BC주 새 영주권자 수 5만 8515명 관리자 2023-01-16 19
6073 [캐나다] 대도시는 이민자, 교외는 이주자 천국 관리자 2023-01-13 284
6072 [미국] 선천적 복수국적… 미 한인 외교관 발목 잡아 관리자 2023-01-11 28
6071 [캐나다] 이민 | 작년 10월 누계 영주권 신청 한인 1938명에 불과 관리자 2023-01-11 23
6070 [캐나다] 이민 | 작년 전체 영주권자 수 급증 불구 한인 수는 급감 관리자 2023-01-06 57
6069 [미국] 영주권 신청비 무려 35% 올린다 관리자 2023-01-06 62
6068 [캐나다] 이민 | 작년 한 해 새 영주권자 43만 16455명 탄생 관리자 2023-01-04 48
6067 [캐나다] 캐나다 신규 이민자, 역대 최대치 경신 관리자 2023-01-04 87
6066 [미국] 첫 이민자 86명…118년 만에 200만 명 관리자 2023-01-03 48
6065 [미국] 비이민 비자 인터뷰 면제 내년까지 연장 관리자 2022-12-26 80
6064 [미국] 1월 문호 ‘취업이민, 가족이민 전 순위 전면 제자리’ 관리자 2022-12-22 111
6063 [캐나다] 이민 | "이민사회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각 자치시를 돌고 있다" 서지윤 2022-12-19 118
>> [미국] 미국 영주권 발급 올해 103만 8천명으로 완전 회복 관리자 2022-12-19 116
6061 [캐나다] 이민 | 내년부터 임시 근로자 배우자 취업 자격 확대 관리자 2022-12-09 143
6060 [미국] 전국 한인 194만6천명…5년 새 3% 증 관리자 2022-12-09 110
6059 [미국] 미국시민권 취득 한해 100만명 수준으로 회복 ‘한인들 11위’ 관리자 2022-12-09 95
6058 [캐나다] 이민 | 3분기까지 한인 새 영주권자 4925명 관리자 2022-12-07 108
6057 [캐나다] 캐나다, 이민자 유입에 전문 인력 최고 성장세 관리자 2022-12-06 89
6056 [미국] 전문직 이민자 '해고 칼바람' 분다 관리자 2022-12-06 62
6055 [캐나다] 캐나다 일자리 수 1만 개 추가··· 실업률 5.1% 관리자 2022-12-05 56
6054 [캐나다] 고학력 이민자, 저숙련 일자리 삼는다 관리자 2022-12-02 90
6053 [캐나다] BC주, 외곽 지역 ‘숙련 이민자’ 늘린다 관리자 2022-11-25 96
6052 [미국] 12월 문호 ‘취업이민 2순위, 비숙련, 종교에도 컷오프 생겼다’ 관리 2022-11-25 141
6051 [캐나다] 캐나다 16개 직업군 이민길 열린다 관리자 2022-11-18 16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