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2-12-05 56
[캐나다] 캐나다 일자리 수 1만 개 추가··· 실업률 5.1%

여성·이민자 취업률 강세 이어져··· 제조업 강세

임금 상승 지속··· 기준금리 50bp 인상 예상

 

캐나다의 일자리 수가 3개월 연속 늘어나면서 노동시장의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2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1월 캐나다의 일자리 수는 10월 대비 1만 개가 늘어났고, 실업률도 노동참여율의 감소로 5.1%까지 떨어졌다.

 

특히 25세에서 54세 사이(core working ages) 여성의 일자리 수가 38000(+0.3%)가 추가되면서 취업률이 1년 전 대비 0.9%포인트가 상승한 81.6%까지 올랐는데, 이는 1976년 취업률에 대한 통계를 조사하기 시작한 이래 최고 수치다.

 

또한 25~54세 사이 최근 이민자(recent immigrant; 지난 5년 이내에 캐나다에 정착한 이민자) 여성의 취업률도 69.7%를 기록하며, 11월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최근 이민자의 높은 취업률에 대해 통계청은 이민자들의 교육 수준이 이전보다 높아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업종별로는 금융·보험·부동산·임대업의 일자리 수가 21000(1.6%)가 늘어나면서 강세를 이끌었고, 제조업도 지난 10 24000(1.4%)가 늘어난 데 이어 11월에도 19000(1.1%)가 증가하면서 상승세가 이어졌다.

 

반면에 건설업의 일자리는 25000(-1.6%)가 감소하면서 하반기 부진이 계속됐고, 도소매업의 일자리 수도 23000(-0.8%)가 증발했다. 전문·과학·기술업의 경우에는 15000(-0.8%)의 일자리가 줄었는데, 이는 지난해 10월 이후 처음으로 기록한 감소였다.

.

* 기사 자세히 보기 Click




댓글남기기  
    
 
 
6080 [미국, 캐나다] 세계한인 | 국가백년대계 동포청은 어디가고 이민청만 남았나   관리자 2023-01-27 8
6079 [캐나다] 부동산 경제 | 한인, 캐나다 모든 민족 중 주거비 고통 최악   관리자 2023-01-26 14
6078 [캐나다] 한인 높은 학력 불구 좋은 직장, 높은 임금 받기 힘들어 관리자 2023-01-20 32
6077 [캐나다] 이민 | 한인 이민자들의 학사 학위 인구 비율 가장 높아 관리자 2023-01-20 21
6076 [미국] 2월 문호 ‘취업이민 비숙련 6개월이상 후퇴, 가족이민 전면 제자리’ 관리자 2023-01-18 30
6075 [미국] 미국이민 120주년 한인들의 현주소 ‘직격탄 이민, 강해진 파워’ 관리자 2023-01-16 129
6074 [캐나다] 이민 | 작년 11월 누계 BC주 새 영주권자 수 5만 8515명 관리자 2023-01-16 20
6073 [캐나다] 대도시는 이민자, 교외는 이주자 천국 관리자 2023-01-13 284
6072 [미국] 선천적 복수국적… 미 한인 외교관 발목 잡아 관리자 2023-01-11 28
6071 [캐나다] 이민 | 작년 10월 누계 영주권 신청 한인 1938명에 불과 관리자 2023-01-11 23
6070 [캐나다] 이민 | 작년 전체 영주권자 수 급증 불구 한인 수는 급감 관리자 2023-01-06 57
6069 [미국] 영주권 신청비 무려 35% 올린다 관리자 2023-01-06 63
6068 [캐나다] 이민 | 작년 한 해 새 영주권자 43만 16455명 탄생 관리자 2023-01-04 48
6067 [캐나다] 캐나다 신규 이민자, 역대 최대치 경신 관리자 2023-01-04 87
6066 [미국] 첫 이민자 86명…118년 만에 200만 명 관리자 2023-01-03 48
6065 [미국] 비이민 비자 인터뷰 면제 내년까지 연장 관리자 2022-12-26 81
6064 [미국] 1월 문호 ‘취업이민, 가족이민 전 순위 전면 제자리’ 관리자 2022-12-22 111
6063 [캐나다] 이민 | "이민사회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각 자치시를 돌고 있다" 서지윤 2022-12-19 118
6062 [미국] 미국 영주권 발급 올해 103만 8천명으로 완전 회복 관리자 2022-12-19 116
6061 [캐나다] 이민 | 내년부터 임시 근로자 배우자 취업 자격 확대 관리자 2022-12-09 143
6060 [미국] 전국 한인 194만6천명…5년 새 3% 증 관리자 2022-12-09 110
6059 [미국] 미국시민권 취득 한해 100만명 수준으로 회복 ‘한인들 11위’ 관리자 2022-12-09 95
6058 [캐나다] 이민 | 3분기까지 한인 새 영주권자 4925명 관리자 2022-12-07 108
6057 [캐나다] 캐나다, 이민자 유입에 전문 인력 최고 성장세 관리자 2022-12-06 89
6056 [미국] 전문직 이민자 '해고 칼바람' 분다 관리자 2022-12-06 62
>> [캐나다] 캐나다 일자리 수 1만 개 추가··· 실업률 5.1% 관리자 2022-12-05 57
6054 [캐나다] 고학력 이민자, 저숙련 일자리 삼는다 관리자 2022-12-02 90
6053 [캐나다] BC주, 외곽 지역 ‘숙련 이민자’ 늘린다 관리자 2022-11-25 96
6052 [미국] 12월 문호 ‘취업이민 2순위, 비숙련, 종교에도 컷오프 생겼다’ 관리 2022-11-25 142
6051 [캐나다] 캐나다 16개 직업군 이민길 열린다 관리자 2022-11-18 16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