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2-11-18 160
[캐나다] 캐나다 16개 직업군 이민길 열린다

수요 많은의료·건설·운송직군에 이민 자격 부여

한인 영주권 취득 기회활짝’··· “인력난 해결 기대

 

캐나다가 극심한 노동력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수요가 많은 직업군의 이민 문호를 대폭 개방한다.

 

16일 캐나다 이민부(IRCC)는 연방 이민 프로그램인 익스프레스 엔트리(EE)에 의료, 건설, 운송 등 16개 직업군을 새롭게 추가해, 다음 직종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는 외국인들의 영주권 신청을 허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존 비숙련직(NOC 레벨 C)으로 분류되던 해당 직업군은 새롭게 개편된 NOC2021 버전에 따라 숙련직(TEER 3)으로 이민 신청이 가능해진다.

 

EE 프로그램에 이민 신청 자격을 갖춘 새로운 직업군에는 간호보조, 치과보조, 약사보조 뿐만 아니라, 급여관리자, 교도관, 법원 집행관, 항공기 조립공 등이 포함된다.

 

숀 프레이저 이민부 장관은이번 변화로 인해 의료, 건설, 운송 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캐나다인들과 많은 고용주들이 도움을 받을 것이라며더 나아가 우리 경제에 더 강력한 노동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특히 새롭게 신청 가능한 직업군에는 한인들의 수요가 높은 초·중등 보조교사, 트럭 운전기사, 수리 기사, 피부관리사 등도 포함돼 있어 한인들의 영주권 취득 기회 역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둥지이민의 저스틴 심 법무사는또한 연방이민은 수속 진행이 주정부 이민보다 빠를 뿐 아니라, 비용 측면에서도 연방이민 신청비만 지불하면 되기 때문에 부담이 덜하다한인들에게도 이민 신청 옵션이 하나 더 생겼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변화로 여겨진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번 개편에 따라 기존에 EE 프로그램에서 신청 가능했던공연자(연예인 제외), ▲스포츠 및 피트니스 강사, ▲재단사 및 재봉사 등 3개 직업군은 신청 자격에서 제외된다.


* 기사 자세히 보기 Click




댓글남기기  
    
 
 
6080 [미국, 캐나다] 세계한인 | 국가백년대계 동포청은 어디가고 이민청만 남았나   관리자 2023-01-27 8
6079 [캐나다] 부동산 경제 | 한인, 캐나다 모든 민족 중 주거비 고통 최악   관리자 2023-01-26 13
6078 [캐나다] 한인 높은 학력 불구 좋은 직장, 높은 임금 받기 힘들어 관리자 2023-01-20 30
6077 [캐나다] 이민 | 한인 이민자들의 학사 학위 인구 비율 가장 높아 관리자 2023-01-20 20
6076 [미국] 2월 문호 ‘취업이민 비숙련 6개월이상 후퇴, 가족이민 전면 제자리’ 관리자 2023-01-18 29
6075 [미국] 미국이민 120주년 한인들의 현주소 ‘직격탄 이민, 강해진 파워’ 관리자 2023-01-16 128
6074 [캐나다] 이민 | 작년 11월 누계 BC주 새 영주권자 수 5만 8515명 관리자 2023-01-16 18
6073 [캐나다] 대도시는 이민자, 교외는 이주자 천국 관리자 2023-01-13 283
6072 [미국] 선천적 복수국적… 미 한인 외교관 발목 잡아 관리자 2023-01-11 28
6071 [캐나다] 이민 | 작년 10월 누계 영주권 신청 한인 1938명에 불과 관리자 2023-01-11 22
6070 [캐나다] 이민 | 작년 전체 영주권자 수 급증 불구 한인 수는 급감 관리자 2023-01-06 56
6069 [미국] 영주권 신청비 무려 35% 올린다 관리자 2023-01-06 62
6068 [캐나다] 이민 | 작년 한 해 새 영주권자 43만 16455명 탄생 관리자 2023-01-04 47
6067 [캐나다] 캐나다 신규 이민자, 역대 최대치 경신 관리자 2023-01-04 87
6066 [미국] 첫 이민자 86명…118년 만에 200만 명 관리자 2023-01-03 47
6065 [미국] 비이민 비자 인터뷰 면제 내년까지 연장 관리자 2022-12-26 80
6064 [미국] 1월 문호 ‘취업이민, 가족이민 전 순위 전면 제자리’ 관리자 2022-12-22 111
6063 [캐나다] 이민 | "이민사회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각 자치시를 돌고 있다" 서지윤 2022-12-19 117
6062 [미국] 미국 영주권 발급 올해 103만 8천명으로 완전 회복 관리자 2022-12-19 115
6061 [캐나다] 이민 | 내년부터 임시 근로자 배우자 취업 자격 확대 관리자 2022-12-09 142
6060 [미국] 전국 한인 194만6천명…5년 새 3% 증 관리자 2022-12-09 108
6059 [미국] 미국시민권 취득 한해 100만명 수준으로 회복 ‘한인들 11위’ 관리자 2022-12-09 95
6058 [캐나다] 이민 | 3분기까지 한인 새 영주권자 4925명 관리자 2022-12-07 108
6057 [캐나다] 캐나다, 이민자 유입에 전문 인력 최고 성장세 관리자 2022-12-06 88
6056 [미국] 전문직 이민자 '해고 칼바람' 분다 관리자 2022-12-06 62
6055 [캐나다] 캐나다 일자리 수 1만 개 추가··· 실업률 5.1% 관리자 2022-12-05 56
6054 [캐나다] 고학력 이민자, 저숙련 일자리 삼는다 관리자 2022-12-02 89
6053 [캐나다] BC주, 외곽 지역 ‘숙련 이민자’ 늘린다 관리자 2022-11-25 95
6052 [미국] 12월 문호 ‘취업이민 2순위, 비숙련, 종교에도 컷오프 생겼다’ 관리 2022-11-25 141
>> [캐나다] 캐나다 16개 직업군 이민길 열린다 관리자 2022-11-18 16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