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2-11-18 75
[캐나다] 캐나다 16개 직업군 이민길 열린다

수요 많은의료·건설·운송직군에 이민 자격 부여

한인 영주권 취득 기회활짝’··· “인력난 해결 기대

 

캐나다가 극심한 노동력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수요가 많은 직업군의 이민 문호를 대폭 개방한다.

 

16일 캐나다 이민부(IRCC)는 연방 이민 프로그램인 익스프레스 엔트리(EE)에 의료, 건설, 운송 등 16개 직업군을 새롭게 추가해, 다음 직종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는 외국인들의 영주권 신청을 허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기존 비숙련직(NOC 레벨 C)으로 분류되던 해당 직업군은 새롭게 개편된 NOC2021 버전에 따라 숙련직(TEER 3)으로 이민 신청이 가능해진다.

 

EE 프로그램에 이민 신청 자격을 갖춘 새로운 직업군에는 간호보조, 치과보조, 약사보조 뿐만 아니라, 급여관리자, 교도관, 법원 집행관, 항공기 조립공 등이 포함된다.

 

숀 프레이저 이민부 장관은이번 변화로 인해 의료, 건설, 운송 서비스를 필요로 하는 캐나다인들과 많은 고용주들이 도움을 받을 것이라며더 나아가 우리 경제에 더 강력한 노동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특히 새롭게 신청 가능한 직업군에는 한인들의 수요가 높은 초·중등 보조교사, 트럭 운전기사, 수리 기사, 피부관리사 등도 포함돼 있어 한인들의 영주권 취득 기회 역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둥지이민의 저스틴 심 법무사는또한 연방이민은 수속 진행이 주정부 이민보다 빠를 뿐 아니라, 비용 측면에서도 연방이민 신청비만 지불하면 되기 때문에 부담이 덜하다한인들에게도 이민 신청 옵션이 하나 더 생겼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변화로 여겨진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번 개편에 따라 기존에 EE 프로그램에서 신청 가능했던공연자(연예인 제외), ▲스포츠 및 피트니스 강사, ▲재단사 및 재봉사 등 3개 직업군은 신청 자격에서 제외된다.


* 기사 자세히 보기 Click




댓글남기기  
    
 
 
6054 [캐나다] 고학력 이민자, 저숙련 일자리 삼는다   관리자 2022-12-02 11
6053 [캐나다] BC주, 외곽 지역 ‘숙련 이민자’ 늘린다 관리자 2022-11-25 40
6052 [미국] 12월 문호 ‘취업이민 2순위, 비숙련, 종교에도 컷오프 생겼다’ 관리 2022-11-25 76
>> [캐나다] 캐나다 16개 직업군 이민길 열린다 관리자 2022-11-18 76
6050 [캐나다] 원-달러(CAD) 환율 980원대로 추락 관리자 2022-11-17 71
6049 [캐나다] 캐나다군, 영주권자도 모집한다 관리자 2022-11-08 105
6048 [캐나다] 이민 | 145만명-향후 3년간 새 영주권자 목표 인원 관리자 2022-11-02 110
6047 [캐나다] 캐나다 인력난 해결 위해 이민 늘린다 관리자 2022-11-02 670
6046 [캐나다] 캐나다 이민자 점유, 역대 최고 수준 관리자 2022-10-28 109
6045 [캐나다] 이민 | 8월까지 영주권 신청 한인 수 1322명 관리자 2022-10-20 114
6044 [미국] 11월 문호 ‘취업이민 거의 오픈, 가족이민 또 제자리’ 관리자 2022-10-17 98
6043 [캐나다] 국세청, 해외이민 가장 변칙 상속·증여 발본색원 표명 관리자 2022-10-07 158
6042 [미국] 돌아오지 않는 유학생…30%나 줄었다 관리자 2022-10-05 147
6041 [미국] 미국 이민논쟁 ‘인구유지 연 1백만 필요 VS 불법입국 2백만 넘어’ 관리자 2022-10-05 128
6040 [캐나다] 캐나다 이민 신청 적체, 1년 만에 해소 조짐 관리자 2022-09-28 112
6039 [미국] 미국 투자이민 제도 재개…중국·인도 부유층 다시 몰린다 관리자 2022-09-21 157
6038 [캐나다] 이민 | 7월 누계 올 새 시민권 한인 수-4065명 관리자 2022-09-19 98
6037 [캐나다] 이민 | 7월까지 영주권 신청 한인 986명에 불과 관리자 2022-09-19 94
6036 [미국] 10월 문호 ‘취업이민 비숙련 1년 진전, 가족이민 제자리 관리자 2022-09-14 133
6035 [캐나다] 캐나다 이민자 초상, 20년 뒤 바뀐다 관리자 2022-09-13 98
6034 [캐나다] 한국 입국전 PCR 검사 폐지, 에어캐나다 탑승 거부 일시 혼선 관리자 2022-09-05 126
6033 [미국] 선천적 복수국적자 10월부터 아무 때나 국적이탈 가능해진다 관리자 2022-09-05 126
6032 [캐나다] 캐나다 이민 신청 적체··· 240만 명 밀렸다 관리자 2022-08-26 414
6031 [캐나다] 한인들, 지역 사회 소속감 그 어느 인종보다 낮아 관리자 2022-08-23 154
6030 [캐나다] 원화-달러 환율 1,032원 관리자 2022-08-23 167
6029 [캐나다] ‘서류 위조’ 이민법 변호사··· 징역 22개월 관리자 2022-08-18 146
6028 [캐나다] 캐나다 물가 상승세 1년 만에 꺾였다 관리자 2022-08-18 3110
6027 [캐나다] 육로 입국자 ‘어라이브캔’ 규제 완화 관리자 2022-08-16 147
6026 [미국] 9월 문호 ‘취업과 가족이민, 승인일과 접수일 전면 제자리’ 관리자 2022-08-16 94
6025 [캐나다] 이민 | 5월 누계 새 시민권 취득 한인 수는? 관리자 2022-08-10 14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