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2-11-17 306
[캐나다] 원-달러(CAD) 환율 980원대로 추락

미국·중국 등 국제요인에 원화가치 상승

유학생·기러기 숨통··· 향후 움직임 귀추

 

지난 7월 이래 연고점을 경신하며 치솟던 캐나다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이 넉 달 만에 다시 추락하는 모양새다.

 

15일 오후 2(UTC) 원화 환율은 국제 외환시장에서 캐나다 1달러당 장중 최저 기준 984.90원으로, 지난주 말 이래 닷새 연속 1000원대 아래를 유지했다.

 

종가기준으로 원?달러(CAD) 환율이 추락한 것은 본격적으로 1000원선을 웃돌기 시작한 올해 6월 이후 처음이다.

 

앞서 캐나다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9월 중순 1060.11달러까지 찍으며 2013 7 5(1058.73)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으나, 최근의 경제 지표에 따라 양상이 급변하는 분위기다.

 

최근 원?달러(CAD) 환율 하락의 기조는 달러 하락보다는 원화 가치의 상승에 있다. 특히 원화 가치가 급등(환율 하락)한 배경에는 한국 경제와 밀접하게 연관된 중국의 리오프닝 기대감이 자리잡고 있다.

 

‘제로 코로나정책을 유지할 방침이었던 중국이리오프닝을 점차적으로 시행할 것이라는 시장의 전망이 나왔기 때문이다. 이와 더불어 미국 물가 둔화 기대감이라는 거대 변수가 등장한 것도 하나의 요인으로 분석된다.

 

이번 환율 하락으로 그간 한국으로부터 송금을 받아야 했던 유학생과 기러기 가족들은 다소 숨통이 트이게 됐다.

 

앞으로 캐나다에 유학중인 자녀에게 학비와 생활비로 1만 달러를 송금할 경우 이전까지는 1040만원 정도가 들었지만, 이제는 990만원 가량으로 송금이 가능해진다.


* 기사 자세히 보기 Click




댓글남기기  
    
 
 
6203 [미국, 캐나다] 재외국민 여권으로 한국 휴대전화 없이 본인 인증 관리자 2023-09-27 18
6202 [캐나다] 이민 | 이민부, 수송 관련 직군 이민자 최우선 받겠다 관리자 2023-09-19 42
6201 [캐나다] 캐나다 국적자 한국서 모바일 비대면 금융거래 가능 관리자 2023-09-18 44
6200 [미국] 10월 문호 ‘취업 3순위 숙련직, 가족이민 2A 순위 1년이상 진전’ 관리자 2023-09-18 36
6199 [미국] 한국인 전용 전문직 취업비자 법안 지지 의원 늘어나 관리자 2023-09-11 48
6198 [미국] 미국 내년부터 H-1B 전문직 취업, L-1 주재원 비자 미국서 갱신해준다 관리자 2023-09-11 41
6197 [미국] 美의회 내 ‘한국인 전문직 취업비자 법안’ 지지 의원 늘어 관리자 2023-09-08 39
6196 [캐나다] 캐나다 뉴펀들랜드앤래브라도주가 한국 이민자를 찾습니다 관리자 2023-09-06 48
6195 [미국] 미국 이민노동자 약이냐 독이냐 ‘논쟁에 종지부-미국 지탱에 필수’ 관리자 2023-09-06 41
6194 [캐나다] 캐나다 한인, 3세대가 지나도 여전히 빈곤한 편 관리자 2023-08-25 60
6193 [캐나다] 캐나다인 "새 이민자가 캐나다 주택 위기 초래" 관리자 2023-08-25 63
6192 [캐나다] 캐나다 신넘버(SIN), 온라인으로 손쉽게 확인 가능 관리자 2023-08-23 59
6191 [캐나다] ‘집 없는’ 캐나다, 유학생 유치 규모까지 규제 검토 관리자 2023-08-23 60
6190 [미국] 9월 문호 ‘취업이민, 가족이민 거의 대부분 제자리’ 관리자 2023-08-21 75
6189 [미국, 캐나다] 재외국민이 꼭 알아야 할 국적관련 신고 관리자 2023-08-10 52
6188 [미국] “여권만 있으면 OK”… 한국 입국절차 편해졌다 관리자 2023-08-01 82
6187 [캐나다] 내년부터 유럽 방문 때 ‘허가증’ 필요하다 관리자 2023-07-28 112
6186 [캐나다] “BC 신규 이민자, 경력 살려 취업까지” 관리자 2023-07-28 68
6185 [미국, 캐나다] 세계한인 | 한국 방문 때 코로나19 조심 또 조심 관리자 2023-07-28 69
6184 [미국] 미국비자 기각사유 ‘자격미달, 이민법 불일치, 허위서류제출’ 관리자 2023-07-24 83
6183 [미국] 미국 영주권 기각사유 ‘자격미달, 허위서류, 불체기록’ 관리자 2023-07-24 81
6182 [미국] 한국 좋지만 역이민은 ‘글쎄’ 관리자 2023-07-21 99
6181 [미국] 한인 4명 중 3명 “역이민 고려 안 한다” 관리자 2023-07-21 63
6180 [캐나다] 캐나다 여권으로 ‘185개국 무비자’ 입국 가능 관리자 2023-07-20 64
6179 [캐나다] 2023년 헨리여권지수 한국 3위 그룹, 캐나다 7위 그룹 관리자 2023-07-20 48
6178 [미국] ‘선천적 복수국적·재외투표 등 현안 수렴’ 관리자 2023-07-18 84
6177 [미국] 한국 장기 체류 미주 한인 급증…지난해 4만5000명선으로 회복 관리자 2023-07-18 83
6176 [미국] 미국 여권 대란 출구가 안보인다 ‘공개된 기간 보다 훨씬 지연’ 관리자 2023-07-18 80
6175 [미국] 8월 문호 ‘한인 많은 취업 3순위 2년, 가족 2A순위 3년이나 후퇴’ 관리자 2023-07-14 61
6174 [미국] 이민 | 4월까지 새 시민권 취득 한인 633명에 불과 관리자 2023-07-12 8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