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2-09-13 65
[캐나다] 캐나다 이민자 초상, 20년 뒤 바뀐다

2041년엔 이민자 가정이 전체 인구의 절반 차지

유색 인종 비중 커져··· 진정한이민자의 나라

 

오는 2041년에는 캐나다에서 이민자 출신 인구 비율이 역사상 최대치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연방 통계청이 8일 발표한 장래 인구 추계에 따르면, 캐나다 인구 중 이민자 비율은 2016 21.9%에서 20년 후인 2041년에는 최고 34%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는 캐나다 155년 역사상 가장 높은 수치다. 통계청은 이 같은 시나리오가 이어진다면, 캐나다 인구의 절반은 이민자들과 그들의 캐나다 태생 자녀들로 구성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통계청이 제시한 시나리오를 보면, 이민자와 그들의 캐나다 태생 자녀는 2041년까지 캐나다 전체 인구의 52.4%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이민자 인구 가정이 전체의 40%를 차지했던 2016년에서 12.4% 증가한 것이다.

 

인구 수로는 캐나다 이민자와 그들의 자녀 수가 2041년 캐나다의 (예상)인구 수인 4770만 명 가운데 2370~2590만 명을 차지할 것으로 보여진다.

 

5명 중 2명은 소수인종··· 전체 증가율 앞질러

 

통계청에 따르면 1996년 이래로 캐나다의 유색 인종 인구 수는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그 결과, 오는 2041년에는 캐나다인 5명 중 2명이 가시적인 소수 인종 집단(visible minority)에 속하게 될 전망이다.

 

통계청은 오는 2041년에는 캐나다 전체 인구의 38.2~43%가 소수 인종 집단으로 채워질 수 있다고 봤다. 2016년에는 이 집단의 비중이 전체의 22.2%에 불과했다.

 

이에 따르면 2016 800만 명이었던 캐나다 유색 인종 수는 앞으로 2041년까지 1640~2230만 명에 도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통계청은 2016~2041년 모든 소수인종 인구의 연평균 증가율이 2.9~4.2% 사이로, 캐나다 전체 인구의 연평균 증가율(0.7~1.5%)을 훨씬 웃돌 것이라고 추정했다.

 

아시아인·흑인이이민자 대표’··· 2배 높아져

 

이민자 비중은 갈수록 늘어가지만 반대로 인구 구성은 비교적 단순화될 가능성이 크다. 2041년에는 캐나다인 4명 중 1명이 아시아나 아프리카 출신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향후의 인구 증가가 주로 난민이나 국제 이민에 의존할 것이라는 사실을 고려하면, 2041년 캐나다 인구에는 아시아 또는 아프리카 출신이 990~1390만 명에 이를 수 있다. 이는 캐나다 전체 (예상)인구의 23.1~26.9%에 달하는 수치다. 2016년도의 13.5%보다 2배가량 높은 셈이다.

 

특히 2041년엔 캐나다 내 흑인 인구가 중국 인구를 능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통계청 시나리오에 따르면 흑인 인구는 2016 120만 명에서 2041 300만 명 이상으로 두 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렇게 되면 흑인 인구는 처음으로 중국 출신 뿐만 아니라 캐나다의 원주민 인구보다 더 많아지게 된다.

 

* 기사 자세히 보기 Click




댓글남기기  
    
 
 
6040 [캐나다] 캐나다 이민 신청 적체, 1년 만에 해소 조짐 관리자 2022-09-28 29
6039 [미국] 미국 투자이민 제도 재개…중국·인도 부유층 다시 몰린다 관리자 2022-09-21 57
6038 [캐나다] 이민 | 7월 누계 올 새 시민권 한인 수-4065명 관리자 2022-09-19 51
6037 [캐나다] 이민 | 7월까지 영주권 신청 한인 986명에 불과 관리자 2022-09-19 51
6036 [미국] 10월 문호 ‘취업이민 비숙련 1년 진전, 가족이민 제자리 관리자 2022-09-14 79
>> [캐나다] 캐나다 이민자 초상, 20년 뒤 바뀐다 관리자 2022-09-13 66
6034 [캐나다] 한국 입국전 PCR 검사 폐지, 에어캐나다 탑승 거부 일시 혼선 관리자 2022-09-05 79
6033 [미국] 선천적 복수국적자 10월부터 아무 때나 국적이탈 가능해진다 관리자 2022-09-05 76
6032 [캐나다] 캐나다 이민 신청 적체··· 240만 명 밀렸다 관리자 2022-08-26 113
6031 [캐나다] 한인들, 지역 사회 소속감 그 어느 인종보다 낮아 관리자 2022-08-23 104
6030 [캐나다] 원화-달러 환율 1,032원 관리자 2022-08-23 113
6029 [캐나다] ‘서류 위조’ 이민법 변호사··· 징역 22개월 관리자 2022-08-18 112
6028 [캐나다] 캐나다 물가 상승세 1년 만에 꺾였다 관리자 2022-08-18 1716
6027 [캐나다] 육로 입국자 ‘어라이브캔’ 규제 완화 관리자 2022-08-16 81
6026 [미국] 9월 문호 ‘취업과 가족이민, 승인일과 접수일 전면 제자리’ 관리자 2022-08-16 68
6025 [캐나다] 이민 | 5월 누계 새 시민권 취득 한인 수는? 관리자 2022-08-10 118
6024 [미국] 이민 신청 적체서류 860만 건 관리자 2022-08-09 100
6023 [캐나다] 캐나다 이민 영어시험 종류 추가된다 관리자 2022-08-04 112
6022 [미국] 부에나 팍 한인복지센터, “시민권 신청 무료로 도와드려요” 관리자 2022-08-03 97
6021 [캐나다] 비대면 수강 졸업생 ‘이민 기회’ 높아진다 관리자 2022-08-01 100
6020 [캐나다] BC주, 신규 이민자 영어 문해력 강화 나선다 관리자 2022-07-27 100
6019 [캐나다] 치솟는 원·달러 환율 언제까지 오르나 관리자 2022-07-20 105
6018 [미국] 8월 문호 ‘취업 비숙련직 승인일 동결, 가족 접수일 5주~석달 진전’ 관리자 2022-07-18 101
6017 [캐나다] 급행이민 통로 뚫렸다 관리자 2022-07-08 136
6016 [캐나다] 이민 | 4월 누계 새 한인 영주권자 2370명 관리자 2022-07-08 187
6015 [미국] 조태용 주미대사 ‘선천적 복수국적 동포들 바라는 대로 개선’ 관리자 2022-06-30 130
6014 [캐나다] ‘졸업 후 이민’ PGWP 연장 대상 확대 관리자 2022-06-28 110
6013 [캐나다] 캐나다 노동력 부족, 이민자가 채웠다 관리자 2022-06-24 152
6012 [미국] 7월 문호 ‘취업 비숙련직 승인일 동결, 가족 접수일 수주씩 진전’ 관리자 2022-06-20 148
6011 [미국] 미국 방문자들 12일부터 음성확인서 없어진다 관리자 2022-06-13 15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