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2-08-04 69
[캐나다] 캐나다 이민 영어시험 종류 추가된다

아이엘츠·셀핍 외 새 언어시험 도입 예정

내년 중반부터 시행··· “이민 장벽 낮아져

 

캐나다 경제 이민 신청자들의 언어시험 선택권이 보다 넓어질 전망이다.

 

캐나다 이민부(IRCC)는 현 이민 제도의 개선을 위해 새로운 언어능력시험을 캐나다 이민을 위한 국가공인시험으로 추가 지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이민부에서는 영어의 경우 아이엘츠(IELTS)와 셀핍(CELPIP), 불어의 경우 TEF TCF 등 총 네 가지 기관의 언어시험 성적을 인정하고 있다.

 

앞으로 어떤 종류의 언어시험이 지정될 것인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이민부는 향후 12개월 동안 국제공인 언어시험의 종류들을 모색하고, 2023년 중반부터 새 언어시험을 지정해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이민부는 앞으로 추가될 공인 언어시험의 개수에는 제한을 두지 않기로 했다. 따라서 언어시험의 인정 범위가 확대될 수록, 이민의 진입장벽은 보다 낮아지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민부는 또한 이민 제도 개선의 일환으로, 캐나다 이민의 언어능력평가 기준표인 CLB(Canadian Language Benchmarks)도 국제 언어평가기준(CEFR)에 맞춰 점수를 표기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CEFR은 영어의 능력을 기초 레벨인 A1, A2, 중급인 B1, B2, 고급과 최고급 레벨인 C1, C2로 나누는 6단계 영어 평가 척도를 말한다. 레벨이 1부터 7까지 점수로 나뉘는 CLB와 달리 등급을 기준으로 시험점수를 산출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 기사 자세히 보기 Click




댓글남기기  
    
 
 
6025 [캐나다] 이민 | 5월 누계 새 시민권 취득 한인 수는? 관리자 2022-08-10 55
6024 [미국] 이민 신청 적체서류 860만 건 관리자 2022-08-09 56
>> [캐나다] 캐나다 이민 영어시험 종류 추가된다 관리자 2022-08-04 70
6022 [미국] 부에나 팍 한인복지센터, “시민권 신청 무료로 도와드려요” 관리자 2022-08-03 66
6021 [캐나다] 비대면 수강 졸업생 ‘이민 기회’ 높아진다 관리자 2022-08-01 74
6020 [캐나다] BC주, 신규 이민자 영어 문해력 강화 나선다 관리자 2022-07-27 79
6019 [캐나다] 치솟는 원·달러 환율 언제까지 오르나 관리자 2022-07-20 85
6018 [미국] 8월 문호 ‘취업 비숙련직 승인일 동결, 가족 접수일 5주~석달 진전’ 관리자 2022-07-18 82
6017 [캐나다] 급행이민 통로 뚫렸다 관리자 2022-07-08 114
6016 [캐나다] 이민 | 4월 누계 새 한인 영주권자 2370명 관리자 2022-07-08 147
6015 [미국] 조태용 주미대사 ‘선천적 복수국적 동포들 바라는 대로 개선’ 관리자 2022-06-30 111
6014 [캐나다] ‘졸업 후 이민’ PGWP 연장 대상 확대 관리자 2022-06-28 93
6013 [캐나다] 캐나다 노동력 부족, 이민자가 채웠다 관리자 2022-06-24 127
6012 [미국] 7월 문호 ‘취업 비숙련직 승인일 동결, 가족 접수일 수주씩 진전’ 관리자 2022-06-20 112
6011 [미국] 미국 방문자들 12일부터 음성확인서 없어진다 관리자 2022-06-13 122
6010 [캐나다] '슈퍼비자' 부모 체류 기간 연장된다 관리자 2022-06-09 109
6009 [캐나다] 캐나다 영주권 시민권 신청시 한인 범죄수사경력회보서로 제출해야 관리자 2022-06-03 151
6008 [미국] 송금 받는 유학생들 울상, 모국 방문자들 ‘여유’ 관리자 2022-05-27 118
6007 [미국] 취업 영주권 1·2순위 급행 처리 재개 관리자 2022-05-27 116
6006 [미국] 가주·전국 한인 유학생 수 회복세 더뎌 관리자 2022-05-25 99
6005 [미국] 열리지 않는 국경…'코로나 추방' 유지에 이민자들 "희망없다" 관리자 2022-05-24 80
6004 [캐나다] 캐나다 시민권·영주권자 백신접종 완료 안하면 출국금지 관리자 2022-05-23 68
6003 [미국] 취업이민 비숙련직 새 컷오프 2년 후퇴 관리자 2022-05-18 81
6002 [미국] 포르투갈로 이주하는 CA 주민들 크게 늘어나 관리자 2022-05-18 62
6001 [미국] 이민국, 심사소요 기간 확인절차 개선 및 적체서류 심사기간 단축 계획안 발표 관리자 2022-05-11 107
6000 [캐나다] BC주, 난민·신규이민자 정착 서비스 확대 관리자 2022-05-04 77
5999 [캐나다] BC주 제도적 인종주의 뿌리 뽑는다 관리자 2022-05-03 86
5998 [캐나다] 캐나다 경제 한달 새 급성장 이뤘다 관리자 2022-05-02 95
5997 [캐나다] 고령화 덮친 캐나다, 구인난 시대 온다 관리자 2022-04-29 80
5996 [캐나다] 올해 PGWP 만료 졸업생, 취업비자 추가 부여 관리자 2022-04-26 8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