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2-07-20 84
[캐나다] 치솟는 원·달러 환율 언제까지 오르나

9년 만에 1020원선 위협··· 한인사회 '희비'

加 달러 강세 '금리인상·국제유가 상승' 영향

 

캐나다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이 나흘 연속 연고점을 경신하며 9년 만에 1020원선을 위협하고 있다. 캐나다 달러화의 강세가 뚜렷해지고 한화의 가치가 떨어지면서 한인사회의 희비가 엇갈리는 분위기다.

 

19일 오전 10(동부시간) 기준 국제 외환시장에서 원화 환율은 캐나다 1달러당 1014.39원으로, 전일 대비 소폭 내렸지만 닷새 연속 1010원대를 유지했다.

 

종가기준으로 1010원선이 깨진 것은 2013 11 21(1014.53) 이후 처음이다. 지난 18일에는 캐나다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이 장중 한때 1019.17원까지 찍으며 2013 11 9(1019.68)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같은 환율 급등은 한국에서 물품을 들여오는 수업업자들에겐 수입단가에 대한 부담이 줄어 이득이지만, 한국으로부터 송금을 받아야 하는 유학생과 기러기 가족에겐 큰 고충이다.

 

캐나다에 유학중인 자녀에게 학비와 생활비로 1만 달러를 송금할 경우 작년 초에는 850만원 정도가 들었지만 이제는 1010만원 가량이 필요하다. 1년 반 만에 송금액이 160만원이나 늘어난 셈이다.

 

높은 환율은 국내 여행·관광업계에도 악재다. 유학이나 연수를 준비 중인 학생들이나 캐나다로 여행을 계획하던 이들도 고물가 속에 고환율까지 엄습하자 해외여행 자체를 꺼리는 모습이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모국 방문 수요가 줄어든 와중에 고환율로 국내 여행심리도 위축되면서 여행·관광업계 전반이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 기사 자세히 보기 Click




댓글남기기  
    
 
 
6025 [캐나다] 이민 | 5월 누계 새 시민권 취득 한인 수는? 관리자 2022-08-10 55
6024 [미국] 이민 신청 적체서류 860만 건 관리자 2022-08-09 56
6023 [캐나다] 캐나다 이민 영어시험 종류 추가된다 관리자 2022-08-04 69
6022 [미국] 부에나 팍 한인복지센터, “시민권 신청 무료로 도와드려요” 관리자 2022-08-03 66
6021 [캐나다] 비대면 수강 졸업생 ‘이민 기회’ 높아진다 관리자 2022-08-01 73
6020 [캐나다] BC주, 신규 이민자 영어 문해력 강화 나선다 관리자 2022-07-27 79
>> [캐나다] 치솟는 원·달러 환율 언제까지 오르나 관리자 2022-07-20 85
6018 [미국] 8월 문호 ‘취업 비숙련직 승인일 동결, 가족 접수일 5주~석달 진전’ 관리자 2022-07-18 82
6017 [캐나다] 급행이민 통로 뚫렸다 관리자 2022-07-08 114
6016 [캐나다] 이민 | 4월 누계 새 한인 영주권자 2370명 관리자 2022-07-08 147
6015 [미국] 조태용 주미대사 ‘선천적 복수국적 동포들 바라는 대로 개선’ 관리자 2022-06-30 111
6014 [캐나다] ‘졸업 후 이민’ PGWP 연장 대상 확대 관리자 2022-06-28 93
6013 [캐나다] 캐나다 노동력 부족, 이민자가 채웠다 관리자 2022-06-24 127
6012 [미국] 7월 문호 ‘취업 비숙련직 승인일 동결, 가족 접수일 수주씩 진전’ 관리자 2022-06-20 112
6011 [미국] 미국 방문자들 12일부터 음성확인서 없어진다 관리자 2022-06-13 122
6010 [캐나다] '슈퍼비자' 부모 체류 기간 연장된다 관리자 2022-06-09 109
6009 [캐나다] 캐나다 영주권 시민권 신청시 한인 범죄수사경력회보서로 제출해야 관리자 2022-06-03 151
6008 [미국] 송금 받는 유학생들 울상, 모국 방문자들 ‘여유’ 관리자 2022-05-27 118
6007 [미국] 취업 영주권 1·2순위 급행 처리 재개 관리자 2022-05-27 116
6006 [미국] 가주·전국 한인 유학생 수 회복세 더뎌 관리자 2022-05-25 99
6005 [미국] 열리지 않는 국경…'코로나 추방' 유지에 이민자들 "희망없다" 관리자 2022-05-24 80
6004 [캐나다] 캐나다 시민권·영주권자 백신접종 완료 안하면 출국금지 관리자 2022-05-23 68
6003 [미국] 취업이민 비숙련직 새 컷오프 2년 후퇴 관리자 2022-05-18 81
6002 [미국] 포르투갈로 이주하는 CA 주민들 크게 늘어나 관리자 2022-05-18 62
6001 [미국] 이민국, 심사소요 기간 확인절차 개선 및 적체서류 심사기간 단축 계획안 발표 관리자 2022-05-11 107
6000 [캐나다] BC주, 난민·신규이민자 정착 서비스 확대 관리자 2022-05-04 77
5999 [캐나다] BC주 제도적 인종주의 뿌리 뽑는다 관리자 2022-05-03 86
5998 [캐나다] 캐나다 경제 한달 새 급성장 이뤘다 관리자 2022-05-02 95
5997 [캐나다] 고령화 덮친 캐나다, 구인난 시대 온다 관리자 2022-04-29 80
5996 [캐나다] 올해 PGWP 만료 졸업생, 취업비자 추가 부여 관리자 2022-04-26 8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