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2-06-20 60
[미국] 7월 문호 ‘취업 비숙련직 승인일 동결, 가족 접수일 수주씩 진전’

취업 3순위 비숙련직 컷오프 2019 5 8일 제자리

가족 최종승인일 동결, 접수가능일 오랜만에 수주씩 진전

 

7월의 영주권 문호에서 취업이민 비숙련직의 승인일만 3년후퇴한 날짜에서 제자리 한 반면 다른 순위는 모두 오픈됐다.

 

가족이민에선 2A 순위만 오픈됐고 다른 순위에선 접수일이 오랜만에 수주씩 진전됐다.

 

7 1일부터 적용되는 7월의 영주권 문호에서 취업이민의 비숙련직 승인일만 제자리한 반면 다른 순위는 모두 오픈됐고 가족이민에선 접수일이 오랜만에 수주씩 진전됐다.

 

국무부가 발표한 7월의 비자블러틴에 따르면 취업이민에선 유일하게 컷오프가 설정된 3순위 비숙련 직의 최종 승인일이 3년이나 후퇴했던 2019 5 8일에서 제자리 했다.

 

이로서 한인들도 많이 신청하는 취업이민 비숙련직 신청자들은 7월에도 2019 5 8일 이전에 수속을 시작한 경우에만 그린카드를 받을 수 있다.

 

그러나 비숙련직도 최종 승인일에는 컷오프 데이트가 설정돼 있으나 접수일은 오픈돼 영주권 수속은 지속할 수 있다.

 

더욱이 취업이민의 다른 순위들의 승인일과 접수일은 모두 오픈됐다.

 

* 기사 자세히 보기 Click




댓글남기기  
    
 
 
6015 [미국] 조태용 주미대사 ‘선천적 복수국적 동포들 바라는 대로 개선’   관리자 2022-06-30 17
6014 [캐나다] ‘졸업 후 이민’ PGWP 연장 대상 확대 관리자 2022-06-28 19
6013 [캐나다] 캐나다 노동력 부족, 이민자가 채웠다 관리자 2022-06-24 29
>> [미국] 7월 문호 ‘취업 비숙련직 승인일 동결, 가족 접수일 수주씩 진전’ 관리자 2022-06-20 61
6011 [미국] 미국 방문자들 12일부터 음성확인서 없어진다 관리자 2022-06-13 72
6010 [캐나다] '슈퍼비자' 부모 체류 기간 연장된다 관리자 2022-06-09 71
6009 [캐나다] 캐나다 영주권 시민권 신청시 한인 범죄수사경력회보서로 제출해야 관리자 2022-06-03 82
6008 [미국] 송금 받는 유학생들 울상, 모국 방문자들 ‘여유’ 관리자 2022-05-27 87
6007 [미국] 취업 영주권 1·2순위 급행 처리 재개 관리자 2022-05-27 82
6006 [미국] 가주·전국 한인 유학생 수 회복세 더뎌 관리자 2022-05-25 55
6005 [미국] 열리지 않는 국경…'코로나 추방' 유지에 이민자들 "희망없다" 관리자 2022-05-24 53
6004 [캐나다] 캐나다 시민권·영주권자 백신접종 완료 안하면 출국금지 관리자 2022-05-23 34
6003 [미국] 취업이민 비숙련직 새 컷오프 2년 후퇴 관리자 2022-05-18 50
6002 [미국] 포르투갈로 이주하는 CA 주민들 크게 늘어나 관리자 2022-05-18 36
6001 [미국] 이민국, 심사소요 기간 확인절차 개선 및 적체서류 심사기간 단축 계획안 발표 관리자 2022-05-11 77
6000 [캐나다] BC주, 난민·신규이민자 정착 서비스 확대 관리자 2022-05-04 56
5999 [캐나다] BC주 제도적 인종주의 뿌리 뽑는다 관리자 2022-05-03 54
5998 [캐나다] 캐나다 경제 한달 새 급성장 이뤘다 관리자 2022-05-02 50
5997 [캐나다] 고령화 덮친 캐나다, 구인난 시대 온다 관리자 2022-04-29 58
5996 [캐나다] 올해 PGWP 만료 졸업생, 취업비자 추가 부여 관리자 2022-04-26 50
5995 [캐나다] 캐나다인은 무엇에 행복을 느낄까? 관리자 2022-04-18 56
5994 [미국] 5월 문호 ‘취업이민 전면 오픈, 가족이민 완전 동결’ 김동현 2022-04-18 65
5993 [미국] 트럼프의 이민 규제 정책, 노동력 부족으로 미국 경제 큰 타격... 10년 전에 비해 이민자 절반으로 줄어 관리자 2022-04-13 71
5992 [미국] "바이든 이민정책, 인플레이션의 해법"…정치적 부담 극복할까 관리자 2022-04-12 82
5991 [미국] 바이든, 이민 법원 적체 해결 나서…단순 불체 기각 지시 관리자 2022-04-11 74
5990 [미국] '영주권 위장결혼' 대규모 조직 적발 관리자 2022-04-11 71
5989 [미국] 미국이민개혁법 4월말부터 상원에서 초당적으로 재추진한다 관리자 2022-04-11 70
5988 [미국] 배우자 조건부 영주권, 조건 해제 신청 인터뷰 면제 실시 확대 관리자 2022-04-08 66
5987 [캐나다] 신규이민자는 '봉'? 관리자 2022-04-08 56
5986 [미국] 외국인 근로자 더 많이 고용 [1] 관리자 2022-04-06 7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