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2-05-03 37
[캐나다] BC주 제도적 인종주의 뿌리 뽑는다

원주민·유색인종 대상반인종주의 데이터법상정
인종 및 혈통별 인구 통계 수집 추진··· 평등 목적

 

BC주정부가 원주민, 흑인 및 기타 유색 인종을 대상으로 행해지는 제도적 인종주의(systemic racism)와 차별을 타파하기 위한 조치로, ‘반인종주의 데이터법(anti-racism data act)’을 상정한다

BC법무부는 2일 성명을 통해 캐나다 최초로 원주민과 공동 개발되는 법안인 ‘반인종주의 데이터법’을 통해 소외된 커뮤니티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함으로써 각종 프로그램 및 서비스에서의 격차를 해소하고, 정부가 이들의 요구를 더 효과적으로 충족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BC주의 현 데이터 입법 체계는 개인의 프라이버시 보호를 통해서 개인의 피해를 완화하기 위해 구성되었지만, 세분화된 데이터의 수집, 사용 및 공개와 관련하여 커뮤니티의 피해를 적절히 고려하거나 보호하지는 않고 있다

존 호건 주수상은 "BC주는 세계 각지에서 건너온 사람들의 다양성을 토대로 형성된 곳이지만, 오랫동안 공권력에 의해 행해지는 제도적 인종주의와 식민주의의 부정적 여파가 교육, 고용 기회, 주택 등에 있어서 수많은 사람을 불공평하게 억제해왔다"며 “그러나 오늘날 우리는 각종 서비스를 개선하고 모든 사람에게 더 나은 삶을 만들 수 있도록 각종 장벽을 조명함으로써 더 공평한 BC주를 건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 기사 자세히 보기 Click




댓글남기기  
    
 
 
6004 [캐나다] 캐나다 시민권·영주권자 백신접종 완료 안하면 출국금지   관리자 2022-05-23 9
6003 [미국] 취업이민 비숙련직 새 컷오프 2년 후퇴 관리자 2022-05-18 20
6002 [미국] 포르투갈로 이주하는 CA 주민들 크게 늘어나 관리자 2022-05-18 11
6001 [미국] 이민국, 심사소요 기간 확인절차 개선 및 적체서류 심사기간 단축 계획안 발표 관리자 2022-05-11 51
6000 [캐나다] BC주, 난민·신규이민자 정착 서비스 확대 관리자 2022-05-04 43
>> [캐나다] BC주 제도적 인종주의 뿌리 뽑는다 관리자 2022-05-03 38
5998 [캐나다] 캐나다 경제 한달 새 급성장 이뤘다 관리자 2022-05-02 39
5997 [캐나다] 고령화 덮친 캐나다, 구인난 시대 온다 관리자 2022-04-29 46
5996 [캐나다] 올해 PGWP 만료 졸업생, 취업비자 추가 부여 관리자 2022-04-26 37
5995 [캐나다] 캐나다인은 무엇에 행복을 느낄까? 관리자 2022-04-18 43
5994 [미국] 5월 문호 ‘취업이민 전면 오픈, 가족이민 완전 동결’ 김동현 2022-04-18 48
5993 [미국] 트럼프의 이민 규제 정책, 노동력 부족으로 미국 경제 큰 타격... 10년 전에 비해 이민자 절반으로 줄어 관리자 2022-04-13 59
5992 [미국] "바이든 이민정책, 인플레이션의 해법"…정치적 부담 극복할까 관리자 2022-04-12 60
5991 [미국] 바이든, 이민 법원 적체 해결 나서…단순 불체 기각 지시 관리자 2022-04-11 63
5990 [미국] '영주권 위장결혼' 대규모 조직 적발 관리자 2022-04-11 50
5989 [미국] 미국이민개혁법 4월말부터 상원에서 초당적으로 재추진한다 관리자 2022-04-11 47
5988 [미국] 배우자 조건부 영주권, 조건 해제 신청 인터뷰 면제 실시 확대 관리자 2022-04-08 48
5987 [캐나다] 신규이민자는 '봉'? 관리자 2022-04-08 45
5986 [미국] 외국인 근로자 더 많이 고용 [1] 관리자 2022-04-06 59
5985 [캐나다] 올 1분기에만 캐나다 영주권 결정 14만 7000명 관리자 2022-04-05 45
5984 [캐나다] 이민자 30% "캐나다 떠난다" 관리자 2022-04-05 48
5983 [캐나다] 이민부, 정확한 이민 수속 기간 알려준다 관리자 2022-04-05 45
5982 [미국] 이민서류 추가 요청기한 60일 연장..모든 접수비 신용카드 허용 관리자 2022-04-05 41
5981 [캐나다] 배우자들 12개월 기다려야 관리자 2022-04-01 49
5980 [미국] 이민서류 적체 해소 본격화 관리자 2022-03-31 65
5979 [캐나다] 캐나다, 해외여행 정상화 앞당긴다 관리자 2022-03-24 64
5978 [캐나다] 캐나다 무비자 고국 방문길 열렸다 관리자 2022-03-23 58
5977 [캐나다] 加 이민 업무 적체량 184만 건 넘었다 관리자 2022-03-23 65
5976 [미국] 가족이민 다시 동결…국무부 4월 영주권 문호 발표 관리자 2022-03-18 142
5975 [캐나다] BC주 이민제도 ‘유아교육·보건의료’에 초점 관리자 2022-03-15 22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