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2-01-06 54
[미국] 11월 퇴직자 450만명으로 역대 최다

▶ 기업 구인건수도 1,060만명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는 가운데 미국에서 직장을 그만두는 근로자 수가 또 역대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연방 노동부가 4일 공개한 지난해 11월 구인·이직보고서(JOLTS)에 따르면 퇴직자 수는 453만명, 퇴직률은 3.0%로 각각 집계됐다.

전월보다 8.9% 급증한 11월 퇴직자 수는 같은 해 9월 436만명을 넘어 지난 2000년 12월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높은 수치이고, 퇴직률은 역대 최고 타이기록이다.



구직자보다 기업의 구인건수가 훨씬 많아 직장을 옮기기 쉬워지면서 이른바 ‘대량 퇴직’(the Great Resignation)으로 불리는 현상이 심화한 것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은 분석했다.

실제로 레저·접객업에서만 100만명이 작년 11월 직장을 그만두는 등 주로 저임금 업종 근로자들이 급여가 높고 근로 여건이 우수한 새 일자리를 찾아 나섰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숙박업과 물류업 등에서도 퇴직자가 많았다. 


* 기사 자세히 보기 - Click




댓글남기기  
    
 
 
5946 [미국] 구인난 미국, 비자 늘려 과학인재 등에 문호 개방   관리자 2022-01-25 11
5945 [미국] 미국 외국인재 영입위해 J-1 비자 등 취업기간 2배 늘렸다   관리자 2022-01-25 9
5944 [미국] 2월 문호 ‘취업이민 계속 오픈, 가족이민 제자리’ 관리자 2022-01-18 27
5943 [미국] 미국이민 119주년 맞은 한인들의 현주소 ‘이민 위축, 파워 강화’ 관리자 2022-01-17 23
5942 [미국] 美상의 "이민 2배 더 받으면 인플레·일손부족 해결 가능" 관리자 2022-01-13 37
5941 [미국] 미국 이민제한과 팬더믹 여파로 이민자 급감, 인력난 악화 관리자 2022-01-11 44
>> [미국] 11월 퇴직자 450만명으로 역대 최다 관리자 2022-01-06 55
5939 [미국] 자가격리 5일, 무증상 감염자만? 관리자 2021-12-30 47
5938 [캐나다] 加 신규 이민자 평균 연소득 매년 오른다 관리자 2021-12-29 49
5937 [미국] 비자 심사 인터뷰 면제 연장 관리자 2021-12-29 60
5936 [미국] 미국, 유학 등 비이민 비자심사 때 인터뷰 면제 연장 관리자 2021-12-24 68
5935 [캐나다] 캐나다, 코로나 사태 속에서도 신규 이민자 대폭 늘어 관리자 2021-12-22 41
5934 [캐나다] 캐나다 11월 영주권 취득자 5만 명 육박 관리자 2021-12-22 46
5933 [미국] 가족이민 4개월째 제자리 취업이민 ‘오픈’ 대조적 관리자 2021-12-21 35
5932 [미국] 美, 최악 구인난에 임시 취업비자 2만명 확대 관리자 2021-12-21 51
5931 [캐나다] 캐나다 단기 여행 입국 규제 재강화 관리자 2021-12-20 43
5930 [미국] 격리면제서 발급 중단 연장 관리자 2021-12-20 25
5929 [미국] 전문직 비자 개혁 딜레마 빠진 바이든, 보유자 임금인상 검토 관리자 2021-12-20 35
5928 [미국] 새해 1월 문호 ‘취업이민 대부분 오픈, 가족이민 거의 동결’ 관리자 2021-12-20 24
5927 [미국] 미국내 서류미비자 650만명 워크퍼밋 제공안도 거부당했다 관리자 2021-12-20 18
5926 [미국] 국무부 이민비자 인터뷰 전격 면제 관리자 2021-12-15 61
5925 [미국] 뉴욕시, 비시민권자 80만명에게 투표권 준다 관리자 2021-12-13 53
5924 [미국] 바이든, 트럼프 이민 정책 폐기 못해 관리자 2021-12-13 70
5923 [미국] 한인 영주권 취득 16년래 최저기록 관리자 2021-12-07 62
5922 [미국] 트럼프 이민정책 부활에 미·멕시코 국경 이민자들 절망 관리자 2021-12-06 63
5921 [캐나다] 변이확산에 격리면제 중단 우려 관리자 2021-11-30 61
5920 [미국] 한인 취업영주권 5년래 최저 관리자 2021-11-30 49
5919 [캐나다] 이민심사 적체 여전 관리자 2021-11-25 78
5918 [미국] 영주권 취득 사기결혼 재판 회부 관리자 2021-11-24 111
5917 [캐나다] 계속되는 홍콩 엑소더스…캐나다 유학 떠나는 홍콩인 2.5배 늘었다 관리자 2021-11-22 6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