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1-10-29 68
[미국] 2,300만달러 투자이민 사기 터졌다

▶ 팜스프링스 호텔 개발 중국계 부동산 회사 아시안 상대 자금 유치

▶ 매니저 호화생활 탕진

남가주에서 대형 투자이민 사기가 터졌다. 아시아계 투자이민 신청자들이 팜스프링스 인근 코첼라 밸리에 호텔 및 콘도 건축을 위해 투자한 금액 2,300만 달러의 상당액을 개인이 착복해 호화 생활을 누리다가 적발돼 체포, 기소됐다.

연방 검찰 캘리포니아 센트럴 지부에 따르면 아케디아에 거주하는 중국 부동산 회사의 제너럴 매니저 루이수에 세레나 시(37)가 인터넷뱅킹을 이용한 금융사기 혐의를 인정했다. 그녀는 2015년 11월부터 2018년 7월까지 LA에 사무실을 둔 중국 부동산 회사 ‘글로벌 하우스 바이어 LLC’(GHB)의 제너럴 매니저로 일하며 코첼라 지역 약 47에이커의 부지에 하이드 리조트 앤 레지던스 코첼라 밸리 건축 프로젝트에 아시안들을 상대로 EB-5 투자이민 투자금을 유치를 했다.

럭셔리 호텔 및 나이트라이프 브랜드 ‘하이드’(Hyde)를 소유한 LA 기반 SBE 엔터테인먼트의 부동산 개발 자회사인 다코타 개발의 대표들과 연락을 취했고 이러한 논의를 통해 다코다 개발과 계약을 맺고 ‘하이드’ 브랜드명으로 하이드 개발이 리조트 건축을 할 것이라고 합의했다. 하이드 리조트는 9만5,000 스퀘어피트의 컨퍼런스 시설과 수용장, 스파, 피트니스 센터 및 기타 편의 시설을 갖춘 207 유닛 럭서리 콘도 및 호텔 컴플렉스로 계획됐다.





댓글남기기  
    
 
 
5946 [미국] 구인난 미국, 비자 늘려 과학인재 등에 문호 개방   관리자 2022-01-25 11
5945 [미국] 미국 외국인재 영입위해 J-1 비자 등 취업기간 2배 늘렸다   관리자 2022-01-25 9
5944 [미국] 2월 문호 ‘취업이민 계속 오픈, 가족이민 제자리’ 관리자 2022-01-18 27
5943 [미국] 미국이민 119주년 맞은 한인들의 현주소 ‘이민 위축, 파워 강화’ 관리자 2022-01-17 23
5942 [미국] 美상의 "이민 2배 더 받으면 인플레·일손부족 해결 가능" 관리자 2022-01-13 37
5941 [미국] 미국 이민제한과 팬더믹 여파로 이민자 급감, 인력난 악화 관리자 2022-01-11 44
5940 [미국] 11월 퇴직자 450만명으로 역대 최다 관리자 2022-01-06 54
5939 [미국] 자가격리 5일, 무증상 감염자만? 관리자 2021-12-30 46
5938 [캐나다] 加 신규 이민자 평균 연소득 매년 오른다 관리자 2021-12-29 49
5937 [미국] 비자 심사 인터뷰 면제 연장 관리자 2021-12-29 60
5936 [미국] 미국, 유학 등 비이민 비자심사 때 인터뷰 면제 연장 관리자 2021-12-24 68
5935 [캐나다] 캐나다, 코로나 사태 속에서도 신규 이민자 대폭 늘어 관리자 2021-12-22 41
5934 [캐나다] 캐나다 11월 영주권 취득자 5만 명 육박 관리자 2021-12-22 46
5933 [미국] 가족이민 4개월째 제자리 취업이민 ‘오픈’ 대조적 관리자 2021-12-21 35
5932 [미국] 美, 최악 구인난에 임시 취업비자 2만명 확대 관리자 2021-12-21 51
5931 [캐나다] 캐나다 단기 여행 입국 규제 재강화 관리자 2021-12-20 43
5930 [미국] 격리면제서 발급 중단 연장 관리자 2021-12-20 25
5929 [미국] 전문직 비자 개혁 딜레마 빠진 바이든, 보유자 임금인상 검토 관리자 2021-12-20 35
5928 [미국] 새해 1월 문호 ‘취업이민 대부분 오픈, 가족이민 거의 동결’ 관리자 2021-12-20 24
5927 [미국] 미국내 서류미비자 650만명 워크퍼밋 제공안도 거부당했다 관리자 2021-12-20 18
5926 [미국] 국무부 이민비자 인터뷰 전격 면제 관리자 2021-12-15 61
5925 [미국] 뉴욕시, 비시민권자 80만명에게 투표권 준다 관리자 2021-12-13 53
5924 [미국] 바이든, 트럼프 이민 정책 폐기 못해 관리자 2021-12-13 70
5923 [미국] 한인 영주권 취득 16년래 최저기록 관리자 2021-12-07 62
5922 [미국] 트럼프 이민정책 부활에 미·멕시코 국경 이민자들 절망 관리자 2021-12-06 63
5921 [캐나다] 변이확산에 격리면제 중단 우려 관리자 2021-11-30 61
5920 [미국] 한인 취업영주권 5년래 최저 관리자 2021-11-30 49
5919 [캐나다] 이민심사 적체 여전 관리자 2021-11-25 78
5918 [미국] 영주권 취득 사기결혼 재판 회부 관리자 2021-11-24 111
5917 [캐나다] 계속되는 홍콩 엑소더스…캐나다 유학 떠나는 홍콩인 2.5배 늘었다 관리자 2021-11-22 6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