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2-09-14 78
[미국] 10월 문호 ‘취업이민 비숙련 1년 진전, 가족이민 제자리

취업이민-비숙련직 승인진전, 비성직자 종교이민 영주권 중단

가족이민-2A 오픈 포함 전달과 똑 같은 날짜에서 동결

 

새회계연도를 시작하는 10월의 영주권 문호에서는 취업이민에서 비숙련직의 승인일이 1년이상 진전 된 반면 가족이민에서는 승인일과 접수일이 모두 전달과 똑 같은 날짜에서 제자리했다

또한 종교이민의 비성직자는 10월중 영주권 발급이 중단됐다


새로운 2023회계연도를 시작하는 10월의 영주권문호가 극심한 적체 때문인 듯 예년과는 달리 답보 상태에서 출발하게 됐다

취업이민에서 유일하게 컷오프 데이트가 있는 비숙련직의 승인일이 1년이상 진전된 반면 가족이민 에서는 새회계연도 시작에도 불구하고 전달과 똑같게 나왔다


국무부가 발표한 10월 비자블러틴에 따르면 취업이민에선 유일하게 컷오프가 설정된 3순위 비숙련 직의 최종 승인일(Final Action Date) 2020 6 1일로 1 3주일 진전됐다

이에비해 비숙련직의 접수가능일(Filing Date)은 오픈상태였다 새 컷오프 데이트로 2022 9 8일 이 설정됐다


이와함께 취업이민 4순위로 분류되는 종교이민 가운데 비성직자들은 U 승인불가로 나와 10월중 에는 그린카드를 최종 승인받을 수 없게 됐다


다만 비성직자들도 접수가능일은 오픈돼 있어 영주권 수속은 계속 할 수 있다

반면 취업이민의 다른 순위들의 승인일과 접수일은 모두 오픈됐다

 

* 기사 자세히 보기 Click




댓글남기기  
    
 
 
6040 [캐나다] 캐나다 이민 신청 적체, 1년 만에 해소 조짐 관리자 2022-09-28 29
6039 [미국] 미국 투자이민 제도 재개…중국·인도 부유층 다시 몰린다 관리자 2022-09-21 57
6038 [캐나다] 이민 | 7월 누계 올 새 시민권 한인 수-4065명 관리자 2022-09-19 50
6037 [캐나다] 이민 | 7월까지 영주권 신청 한인 986명에 불과 관리자 2022-09-19 51
>> [미국] 10월 문호 ‘취업이민 비숙련 1년 진전, 가족이민 제자리 관리자 2022-09-14 79
6035 [캐나다] 캐나다 이민자 초상, 20년 뒤 바뀐다 관리자 2022-09-13 65
6034 [캐나다] 한국 입국전 PCR 검사 폐지, 에어캐나다 탑승 거부 일시 혼선 관리자 2022-09-05 79
6033 [미국] 선천적 복수국적자 10월부터 아무 때나 국적이탈 가능해진다 관리자 2022-09-05 76
6032 [캐나다] 캐나다 이민 신청 적체··· 240만 명 밀렸다 관리자 2022-08-26 113
6031 [캐나다] 한인들, 지역 사회 소속감 그 어느 인종보다 낮아 관리자 2022-08-23 104
6030 [캐나다] 원화-달러 환율 1,032원 관리자 2022-08-23 113
6029 [캐나다] ‘서류 위조’ 이민법 변호사··· 징역 22개월 관리자 2022-08-18 112
6028 [캐나다] 캐나다 물가 상승세 1년 만에 꺾였다 관리자 2022-08-18 1714
6027 [캐나다] 육로 입국자 ‘어라이브캔’ 규제 완화 관리자 2022-08-16 81
6026 [미국] 9월 문호 ‘취업과 가족이민, 승인일과 접수일 전면 제자리’ 관리자 2022-08-16 68
6025 [캐나다] 이민 | 5월 누계 새 시민권 취득 한인 수는? 관리자 2022-08-10 118
6024 [미국] 이민 신청 적체서류 860만 건 관리자 2022-08-09 100
6023 [캐나다] 캐나다 이민 영어시험 종류 추가된다 관리자 2022-08-04 112
6022 [미국] 부에나 팍 한인복지센터, “시민권 신청 무료로 도와드려요” 관리자 2022-08-03 97
6021 [캐나다] 비대면 수강 졸업생 ‘이민 기회’ 높아진다 관리자 2022-08-01 100
6020 [캐나다] BC주, 신규 이민자 영어 문해력 강화 나선다 관리자 2022-07-27 100
6019 [캐나다] 치솟는 원·달러 환율 언제까지 오르나 관리자 2022-07-20 105
6018 [미국] 8월 문호 ‘취업 비숙련직 승인일 동결, 가족 접수일 5주~석달 진전’ 관리자 2022-07-18 101
6017 [캐나다] 급행이민 통로 뚫렸다 관리자 2022-07-08 136
6016 [캐나다] 이민 | 4월 누계 새 한인 영주권자 2370명 관리자 2022-07-08 187
6015 [미국] 조태용 주미대사 ‘선천적 복수국적 동포들 바라는 대로 개선’ 관리자 2022-06-30 130
6014 [캐나다] ‘졸업 후 이민’ PGWP 연장 대상 확대 관리자 2022-06-28 110
6013 [캐나다] 캐나다 노동력 부족, 이민자가 채웠다 관리자 2022-06-24 152
6012 [미국] 7월 문호 ‘취업 비숙련직 승인일 동결, 가족 접수일 수주씩 진전’ 관리자 2022-06-20 148
6011 [미국] 미국 방문자들 12일부터 음성확인서 없어진다 관리자 2022-06-13 15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