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3-01-16 152
[캐나다] 이민 | 작년 11월 누계 BC주 새 영주권자 수 5만 8515명

광역밴쿠버만 4 6230명이 쏠려

광역토론토는 12 2265명이 정착

BC·밴쿠버, 퀘벡·몬트리올 밀려 3

 

작년 11월까지 정착지로 토론토로 정한 새 영주권자 수가 여전히 제일 많았으며, 밴쿠버는 몬트리올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연방이민난민시민부(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의 작년 11월까지 영주권 통계 자료에 따르면, 41 3625명이 새 영주권자가 됐다.

 

이들의 정착지를 보면, 온타리오주가 전체의 42.5% 17 5760명을, 퀘벡주가 15.3% 6 3440명을, BC주가 14.1% 5 8515명이었고, 알버타주는 11.3% 4 6915명이었다.

 

2021년도에 온타리오주가 새 영주권자의 49.1%를 받아들인 것에 비해 감소를 했고, BC주는 2021년도 17.1%에 비해 3% 포인트나 감소를 하며 동시에 2021년도 12.4% 3위였던 퀘벡주에 밀려 순위가 바뀌었다. 알버타주는 2021년도 9.7%였다가 크게 늘어나는 모습을 보였다.

 

광역도시별로 보면 토론토가 작년 11월 누계로 12 2265명으로 전체 새 영주권자의 29.6%를 차지했다. 몬트리올은 4 9135명으로 11.9%, 밴쿠버는4 6230명으로 11.2%를 차지했다. 역시 2021 2위였던 밴쿠버가 몬트리올에 밀려 3위로 내려 앉았다.

 

알버타주의 캘거리는 2 3530, 에드먼튼은 1 6410명의 새 영주권자를 각각 작년 11월까지 유치했다. 온타리오주의 오타와-가티누가 1 6260, 마니토바주의 위니펙이 1 4780명 등으로 1만 명 이상의 새 영주권자가 정착한 도시가 됐다.

 

* 기사 자세히 보기 Click




댓글남기기  
    
 
 
6288 [캐나다] 밴쿠버 -인천, 한국 저가항공사 취항 절실 관리자 2024-02-23 64
6287 [캐나다] 이민자 덕분에 젊어지는 캐나다 관리자 2024-02-23 26
6286 [미국] "트럼프 재집권하면 '미 역사상 최대 규모' 이민자 추방 계획" 관리자 2024-02-23 35
6285 [미국] 한국, 미국비자 거부율 ‘공화당 보다 민주당 행정부에서 더 높다’ 관리자 2024-02-21 36
6284 [미국] “美 이민 1.5세대 이상 37%만 ‘나는 한국인이다’ 인식” 관리자 2024-02-16 44
6283 [미국] 미국 입국 거부 2배 늘었다 관리자 2024-02-16 47
6282 [미국] 우편투표 시작됐다 한인 2천여명 완료 관리자 2024-02-16 34
6281 [캐나다] 이민 | 작년 새 한인 영주권자 총 5205명 관리자 2024-02-13 35
6280 [캐나다] 작년 캐나다 영주권자 47만 명··· ‘목표치 달성’ 관리자 2024-02-13 36
6279 [캐나다] 캐나다, 외국인 주택구매 제한 2026년까지 연장 관리자 2024-02-07 25
6278 [캐나다] 이민 | 한인 이민자 왜 다시 캐나다를 떠나는가? 관리자 2024-02-07 39
6277 [캐나다] 캐나다 생활고에 역이민 늘어난다 관리자 2024-02-05 68
6276 [미국] “국적이탈 못한 2세들, 졸지에 병역기피자 될 판” 관리자 2024-02-05 40
6275 [미국] 4월부터 이민 수수료 줄줄이 인상 관리자 2024-02-05 42
6274 [미국] 음주운전 이민자 추방…이민개정안 하원 통과 관리자 2024-02-05 30
6273 [미국] 이민 수수료 4월에 대폭 오른다 관리자 2024-02-02 48
6272 [미국] 이민 | 속도조절에 들어간 유학비자 발급 쿼터 관리자 2024-01-26 43
6271 [캐나다] 캐나다 신규 유학생 유입 막는다 관리자 2024-01-24 44
6270 [캐나다] 이민 | 캐나다 속인주의 범위 해외 출생자 1세대를 넘어서 모두 인정 관리자 2024-01-24 45
6269 [미국] 2월 문호 ‘취업 숙련직, 가족 2A 만 소폭 진전, 나머지 거의 제자리’ 관리자 2024-01-24 44
6268 [미국] 미등록 한인 유권자 남가주만 3만명 관리자 2024-01-17 30
6267 [미국] 뉴욕, ‘이민희망자 쓰나미’ 해결 위해 올해 19억 달러 투입 관리자 2024-01-17 49
6266 [미국] 미주한인 유권자 보팅파워 ‘미국추산 110만, 한국추산 152만’ 관리자 2024-01-17 38
6265 [미국] H-2B(단기취업비자) 전반기 재고용 쿼타 소진 관리자 2024-01-16 77
6264 [캐나다] 신규 이민자 소득 수준 점점 높아진다 관리자 2024-01-15 40
6263 [미국] 해외 영주권자, 한국 군입대 늘었다 관리자 2024-01-15 46
6262 [캐나다] 캐나다도 이민자 급증에 불만 증가 관리자 2024-01-12 67
6261 [캐나다] 여권 파워 국가 순위에서 캐나다와 한국 동반 하락 관리자 2024-01-11 39
6260 [캐나다] 캐나다인, 무비자로 튀르키예 90일 체류 가능 관리자 2024-01-11 41
6259 [미국] 재외 한인 낮은 투표율 ‘권익 파이’ 못챙긴다 관리자 2024-01-11 4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