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3-01-18 28
[미국] 2월 문호 ‘취업이민 비숙련 6개월이상 후퇴, 가족이민 전면 제자리’

취업이민 비숙련직 승인일 6개월, 접수일 8개월 후퇴

가족이민 전순위 승인일과 접수일 모두 전달과 연속으로 제자리

 

2월의 영주권 문호에서 취업이민 3순위 비숙련직의 승인일이 6개월, 접수일은 8개월이나 후퇴하고

 

취업 2순위와 4순위의 컷오프 데이트는 제자리했다

 

가족이민에서는 하루도 움직이지 않고 전달과 똑같게 나와 답보상태에서 전혀 벗어나지 못했다

 

미국이 좀처럼 이민수속의 적체현상을 해소하지 못하고 있어 이민자들의 기다림 고통이 가중되고 있다

 

2월의 영주권 문호에서는 가족이민과 취업이민의 최종승인일과 접수가능일이 거의 한발자욱도  나가지 못한채 제자리했고 취업이민의 비숙련직은 오히려 6개월이상 뒷걸음했다

 

국무부가 발표한 2월 비자블러틴에 따르면 취업이민에선 전달과 마찬가지로 취업이민 2순위와 3순위 비숙련직, 4순위 특별이민과 비성직자 종교이민에서 계속 컷오프 데이트가 설정됐다

 

특히 취업이민 3순위 비숙련직의 경우 그린카드를 받을 수 있는 최종 승인일(Final Action Date) 2020 1 1일로 공지돼 전달에 비해 6개월 후퇴했다

 

비숙련직 수속자들이 영주권 신청서를 제출할 수 있는 접수가능일(Filing Date) 2020 2 1일 로 정해져 전달에 비해 8개월이나 뒷걸음했다

 

석사이상 고학력자들이 신청하는 취업이민 2순위의 최종 승인일에 설정된 컷오프 데이트인 2022 11 1, 접수가능일인 2022 12 1일은 그대로 멈췄다

 

이와함께 취업 4순위에서 특별이민과 비성직자 종교이민은 최종승인일이 2022 6 22, 접수 가능일은 2022 7 22일이라는 컷오프 데이트들에 변함이 없었다

 

이에비해 취업이민 1순위와 3순위 전문직과 숙련직,5순위 투자이민은 승인일과 접수일은 모두 오픈 됐다

 

* 기사 자세히 보기 Click




댓글남기기  
    
 
 
6080 [미국, 캐나다] 세계한인 | 국가백년대계 동포청은 어디가고 이민청만 남았나   관리자 2023-01-27 8
6079 [캐나다] 부동산 경제 | 한인, 캐나다 모든 민족 중 주거비 고통 최악   관리자 2023-01-26 13
6078 [캐나다] 한인 높은 학력 불구 좋은 직장, 높은 임금 받기 힘들어 관리자 2023-01-20 30
6077 [캐나다] 이민 | 한인 이민자들의 학사 학위 인구 비율 가장 높아 관리자 2023-01-20 20
>> [미국] 2월 문호 ‘취업이민 비숙련 6개월이상 후퇴, 가족이민 전면 제자리’ 관리자 2023-01-18 29
6075 [미국] 미국이민 120주년 한인들의 현주소 ‘직격탄 이민, 강해진 파워’ 관리자 2023-01-16 127
6074 [캐나다] 이민 | 작년 11월 누계 BC주 새 영주권자 수 5만 8515명 관리자 2023-01-16 18
6073 [캐나다] 대도시는 이민자, 교외는 이주자 천국 관리자 2023-01-13 283
6072 [미국] 선천적 복수국적… 미 한인 외교관 발목 잡아 관리자 2023-01-11 27
6071 [캐나다] 이민 | 작년 10월 누계 영주권 신청 한인 1938명에 불과 관리자 2023-01-11 22
6070 [캐나다] 이민 | 작년 전체 영주권자 수 급증 불구 한인 수는 급감 관리자 2023-01-06 56
6069 [미국] 영주권 신청비 무려 35% 올린다 관리자 2023-01-06 62
6068 [캐나다] 이민 | 작년 한 해 새 영주권자 43만 16455명 탄생 관리자 2023-01-04 47
6067 [캐나다] 캐나다 신규 이민자, 역대 최대치 경신 관리자 2023-01-04 87
6066 [미국] 첫 이민자 86명…118년 만에 200만 명 관리자 2023-01-03 47
6065 [미국] 비이민 비자 인터뷰 면제 내년까지 연장 관리자 2022-12-26 80
6064 [미국] 1월 문호 ‘취업이민, 가족이민 전 순위 전면 제자리’ 관리자 2022-12-22 110
6063 [캐나다] 이민 | "이민사회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각 자치시를 돌고 있다" 서지윤 2022-12-19 117
6062 [미국] 미국 영주권 발급 올해 103만 8천명으로 완전 회복 관리자 2022-12-19 115
6061 [캐나다] 이민 | 내년부터 임시 근로자 배우자 취업 자격 확대 관리자 2022-12-09 142
6060 [미국] 전국 한인 194만6천명…5년 새 3% 증 관리자 2022-12-09 108
6059 [미국] 미국시민권 취득 한해 100만명 수준으로 회복 ‘한인들 11위’ 관리자 2022-12-09 94
6058 [캐나다] 이민 | 3분기까지 한인 새 영주권자 4925명 관리자 2022-12-07 108
6057 [캐나다] 캐나다, 이민자 유입에 전문 인력 최고 성장세 관리자 2022-12-06 88
6056 [미국] 전문직 이민자 '해고 칼바람' 분다 관리자 2022-12-06 61
6055 [캐나다] 캐나다 일자리 수 1만 개 추가··· 실업률 5.1% 관리자 2022-12-05 56
6054 [캐나다] 고학력 이민자, 저숙련 일자리 삼는다 관리자 2022-12-02 89
6053 [캐나다] BC주, 외곽 지역 ‘숙련 이민자’ 늘린다 관리자 2022-11-25 95
6052 [미국] 12월 문호 ‘취업이민 2순위, 비숙련, 종교에도 컷오프 생겼다’ 관리 2022-11-25 141
6051 [캐나다] 캐나다 16개 직업군 이민길 열린다 관리자 2022-11-18 16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