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나눔터

  • 주요 공지사항
  • 성공수속사례
  • 질문과 답변
  • 미국변호사 칼럼방
  • 현지뉴스
  • 1:1 상담신청
  • 출장상담 신청
  • 세미나 안내
  • 대양 블로그
  • 대양 언론뉴스
 
 
관리자 2021-11-03 44
[미국] 미국대학 신입생, 재학생 등록률 2년 연속 줄었다

대학 학부 등록률, 팬더믹 여파로 연속 감소

공립 2년제, 사립 4년제 영리대학 가장 타격

 

미국대학들의 신입생과 재학생의 등록률이 팬더믹 여파로 2년 연속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올 가을 새학년 새학기에 학부 대학생들의 경우 신입생은 전년에 비해 3.1%, 재학생은 3.2% 또다시 감소 한것으로 집계됐다

미국대학들이 아직 팬더믹 수렁에서 탈출하지 못하고 있다

올 가을 새학년 새학기에 대학들의 신입생과 재학생 등록률이 모두 2년 연속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대학 신입생들의 등록율은 올해 3.1% 또 줄어들었다

팬더믹에 직격탄을 맞았던 지난해 9.5%나 급감했던 것에 비하면 감소폭이 완화된 것이지만 2년 연속 줄어든 것이어서 아직 회복하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주립 4년제 대학의 신입생 등록률은 3% 감소해 전년의 6.3% 급감 보다는 완화됐지만 아직 감소세에서 탈출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커뮤니티 칼리지 등 공립 2년제 신입생은 6.1% 더 줄어들어 전년의 15.7%나 급락한데 이어 2년연속 급감세를 면치 못했다

사립대학 4년제에서는 비영리와 영리 대학들의 희비가 엇갈렸다

사립 비영리 4년제 대학들의 신입생 등록률은 지난해 7.1% 감소했다가 올해에는 올해에는 유일하게 2.4% 늘어났다

* 기사 자세히 보기 - Click 




댓글남기기  
    
 
 
5946 [미국] 구인난 미국, 비자 늘려 과학인재 등에 문호 개방   관리자 2022-01-25 11
5945 [미국] 미국 외국인재 영입위해 J-1 비자 등 취업기간 2배 늘렸다   관리자 2022-01-25 9
5944 [미국] 2월 문호 ‘취업이민 계속 오픈, 가족이민 제자리’ 관리자 2022-01-18 27
5943 [미국] 미국이민 119주년 맞은 한인들의 현주소 ‘이민 위축, 파워 강화’ 관리자 2022-01-17 23
5942 [미국] 美상의 "이민 2배 더 받으면 인플레·일손부족 해결 가능" 관리자 2022-01-13 37
5941 [미국] 미국 이민제한과 팬더믹 여파로 이민자 급감, 인력난 악화 관리자 2022-01-11 44
5940 [미국] 11월 퇴직자 450만명으로 역대 최다 관리자 2022-01-06 55
5939 [미국] 자가격리 5일, 무증상 감염자만? 관리자 2021-12-30 47
5938 [캐나다] 加 신규 이민자 평균 연소득 매년 오른다 관리자 2021-12-29 49
5937 [미국] 비자 심사 인터뷰 면제 연장 관리자 2021-12-29 60
5936 [미국] 미국, 유학 등 비이민 비자심사 때 인터뷰 면제 연장 관리자 2021-12-24 68
5935 [캐나다] 캐나다, 코로나 사태 속에서도 신규 이민자 대폭 늘어 관리자 2021-12-22 41
5934 [캐나다] 캐나다 11월 영주권 취득자 5만 명 육박 관리자 2021-12-22 46
5933 [미국] 가족이민 4개월째 제자리 취업이민 ‘오픈’ 대조적 관리자 2021-12-21 35
5932 [미국] 美, 최악 구인난에 임시 취업비자 2만명 확대 관리자 2021-12-21 51
5931 [캐나다] 캐나다 단기 여행 입국 규제 재강화 관리자 2021-12-20 43
5930 [미국] 격리면제서 발급 중단 연장 관리자 2021-12-20 25
5929 [미국] 전문직 비자 개혁 딜레마 빠진 바이든, 보유자 임금인상 검토 관리자 2021-12-20 35
5928 [미국] 새해 1월 문호 ‘취업이민 대부분 오픈, 가족이민 거의 동결’ 관리자 2021-12-20 24
5927 [미국] 미국내 서류미비자 650만명 워크퍼밋 제공안도 거부당했다 관리자 2021-12-20 18
5926 [미국] 국무부 이민비자 인터뷰 전격 면제 관리자 2021-12-15 61
5925 [미국] 뉴욕시, 비시민권자 80만명에게 투표권 준다 관리자 2021-12-13 53
5924 [미국] 바이든, 트럼프 이민 정책 폐기 못해 관리자 2021-12-13 70
5923 [미국] 한인 영주권 취득 16년래 최저기록 관리자 2021-12-07 62
5922 [미국] 트럼프 이민정책 부활에 미·멕시코 국경 이민자들 절망 관리자 2021-12-06 63
5921 [캐나다] 변이확산에 격리면제 중단 우려 관리자 2021-11-30 61
5920 [미국] 한인 취업영주권 5년래 최저 관리자 2021-11-30 49
5919 [캐나다] 이민심사 적체 여전 관리자 2021-11-25 78
5918 [미국] 영주권 취득 사기결혼 재판 회부 관리자 2021-11-24 111
5917 [캐나다] 계속되는 홍콩 엑소더스…캐나다 유학 떠나는 홍콩인 2.5배 늘었다 관리자 2021-11-22 63
1  2  3  4  5  6  7  8  9  10